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3301 0432020092262953301 01 01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52256000 1600752427000

[영상] 마이크 누가 켜놨어?…추미애 "검사 출신 '저 의원', 여럿 잡을 듯"

글자크기
"저 사람, 검사 안하고 국회의원 하길 잘 했어.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듯."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발언이 논란이 됐습니다.

어제(22일) 저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추 장관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질의가 이어지던 법사위가 정회하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이렇게 말했다가 야당 의원들의 거센 바닌을 받았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소설 쓰시네'라는 말 이후로 또 왜 이러느냐, 질의한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든다고 이렇게 모욕적인 언어를 하느냐"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추 장관은 "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아들 군 미복귀 의혹 질문이 이어지자 야당 의원들을 향해서 "참 인내하기 힘들지만 인내하겠다, 참으로 공정하시다"며 불편함도 여과 없이 드러냈습니다.

추 장관 발언, 현장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구성: 정혜진, 촬영: 김현상·하륭, 편집: 이홍명)
정혜진 기자(hjin@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