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3192 0042020092262953192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0751931000 1600752271000

[자막뉴스] "대통령 사위도 못 알아봐"...김정숙 여사 눈물 보인 사연

글자크기
지난 2017년 한 복지관에 들러 어르신과 직접 통화를 하던 김정숙 여사.

혼자 사는 어르신과 통화를 마치고 복지관 관계자의 이야기를 듣다가, 갑자기 눈물을 훔칩니다.

사연이 있었습니다.

[김정숙 / 대통령 영부인 : 좋은 것은 그래도 저하고 이렇게 전화로 대화도 할 수 있고 말씀도 하시잖아요. 그래도 복입니다. 저희 어머니는 이렇게 자꾸 우울증이…. 나 자신을 달래지 못해서 치매가 걸리셔서 이제는 제가 대통령 부인이 됐는데도 대통령 사위도 못 알아보고 저도 못 알아봅니다.]

김 여사의 어머니도 중증 치매를 앓고 있었던 겁니다.

대통령의 장모도 치매로 고통받을 받큼 치매는 멀리 있는 병이 아닙니다.

국내 치매 환자 수는 지난해 79만9천 명.

10년 전보다 4배 이상 늘었는데요.

65세 이상 환자는 72만 명.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습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56만 명으로 남성의 2.4배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치매는 예방이 중요해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발견되면 빨리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김정숙 여사도 모친은 알츠하이머 증세 초기, 병원이 치매 치료 약이 아닌 비타민 약을 잘못 처방해 치료 시기를 놓쳐 중증으로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여사는 치매 극복의 날 메시지를 통해 누구도 치매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치매에 대한 공포와 편견에서 벗어나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대처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