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1158 0532020092262951158 02 0213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62357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9219000 1600749303000

정부 지원 사각 해소…안산, 2차 재난지원금 지급키로

글자크기

안산 재난기금 60억 원 투입, 최대 200여만 원 지원

정부 2차 재난지원 제외 업종 종사자 대상

윤화섭 시장 "방역과 민생경제 활성화 총력"

CBS노컷뉴스 박창주 기자

노컷뉴스

윤화섭 안산시장이 22일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산시 제2차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안산시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안산시가 코로나19 여파로 경제난을 겪는 업종 종사자들에게 최대 200여만 원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자체 재원으로 지원한다.

22일 윤화섭 안산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지원 대상이 아닌 분들에게도 지역특성을 감안한 재정지원을 통해 희망과 용기를 드리겠다"며 코로나19 관련 '제2차 민생경제 활성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시가 모든 안산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외국인 7만 원)을 지급했던 생활안정지원금과 달리, 이번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 등으로 한정해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에서 제외된 업종 종사자들로, 택시운수·유흥업소·문화체육시설·전세버스·보육시설·직업재활시설·예술인·지역아동센터·그룹홈 등 6863개 업체(명)다.

시는 정부 지원 시기에 맞춰 추석 전에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지원금을 모두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총 지원 예산은 60여억 원으로, 270억 원 규모인 안산시 재난관리기금으로 재원을 마련했다.

세부 지원 금액은 △직업재활시설 근로 장애인(150명) 204만 원 △유흥업소(418개소) 200만 원 △자유업 체육시설(볼링장·필라테스·탁구장·요가 등 210개소) 200만 원 △개인택시·법인택시 종사자(937명) 100만 원 △전세버스 운수종사자(950명) 100만 원△보육시설(2533개반) 30~60만 원 △예술인(1400명) 50만 원 △지역아동센터 종사자(169명) 30만 원 △그룹홈 종사자(96명) 30만 원 △긴급대응 예비비 7억 원 등이다.

다만,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 계획이 변경되면, 이에 따라 시의 지원 계획도 일부 변경될 수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여전히 힘든 상황에서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소상공인을 안산시가 지원하기로 했다"며 "방역과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