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0777 0562020092262950777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8558000 1600748580000

김진태·민경욱 “이번 개천절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로 열자”

글자크기

김진태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으니 코로나와 상관 없다” / 민경욱 “코로나 바이러스가 철판도 뚫나”

세계일보

김진태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경찰이 일부 보수단체들이 계획 중인 개천절 집회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예고한 가운데, 김진태·민경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차를 타고 지나가는 방식의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집회를 열자고 주장했다.

김진태 전 의원은 22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10월3일 광화문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며 “차를 타고 (집회를) 하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방식을 고집해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손자병법에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때에 싸워야 한다고 나온다”며 “그날은 모두 차를 가지고 나오는 게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만약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다”라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 아무 상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민경욱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전 의원도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유리창과 철판도 뚫고, 차 사이의 공간도 순식간에 돌파하나”라며 “차 타고 시위한다는데 9대 이상은 안 된다는 근거가 대체 뭔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말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타령이 부정선거 시위를 막기 위한 억지였다는 게 만천하에 드러났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전날(21일) 오전까지 신고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며, 경찰은 이중 집결 신고 인원 10명이 넘는 집회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보했고, 집회를 강행할 경우 원천 차단·제지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개천절 집회 등과 관련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