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0553 0562020092262950553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8014000 1600759930000

통신비 결국 ‘선별 지원’으로… 이낙연 “국민께 죄송”

글자크기

애초 민주당 건의를 문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

모든 야당이 반대하자 결국 여당도 두 손 들어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3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전국민 통신비 지원을 관철하지 못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전국민 통신비 지원안의 경우 이 대표가 민주당 당권을 잡고 난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해 수락을 받아낸 사안이었다는 점에서 이 대표로선 ‘체면’을 다소 구기게 됐다.

일각에선 차기 대통령 후보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요즘 이재명 경기도지사한테 조금씩 밀리는 것으로 나타나는 이 대표의 정치적 입지가 한층 더 위축되면서 초조하고 다급한 마음이 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22일 여야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합의 과정에서 전국민 통신비 지원이 결국 ‘선별’ 지원으로 바뀐 데 대해 “국민께 말씀드렸던 만큼 도와드리지 못하는 것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협의를 빨리해서 추경을 집행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전국민 통신비 지원안을 철회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야당의 제안 가운데 가능한 것을 수용한 것으로,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하자고 했었다”며 “시간이 늦지 않게 추경을 처리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9일 민주당의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청와대를 방문, 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지친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애초 정부가 구상한 4차 추경안에는 없는 내용이었으나 문 대통령도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하는 게 좋겠다”고 이를 수락했다. 이후 민주당은 ‘국민을 위로하자’는 이 대표 건의를 문 대통령이 흔쾌히 받아들여 전국민이 통신비 지원 혜택을 누리게 됐다는 식으로 대대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사실 이 대표는 요즘 다급하고 초조하다. 올 상반기만 해도 부동의 차기 대권 주자 1위였는데 어느새 이재명 지사한테 따라잡혔기 때문이다. 요즘 발표되는 대선 후보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이 지사가 이 대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경우도 여럿 있다. 갈 길이 먼 이 대표로선 전국민 통신비 지원안이 결국 무산되고 그로 인해 정치적 입지에 타격이 가해진 것은 뼈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