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0197 0512020092262950197 08 08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7200000 1600747218000

"1초에 100경번 연산처리"…엑사스케일 슈퍼컴 시대 열린다

글자크기
뉴스1

(2020 한국 슈퍼컴퓨팅 콘퍼런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2020.09.22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23일과 24일 '2020 한국 슈퍼컴퓨팅 콘퍼런스'(Korea Supercomputing Conference 2020)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처음으로 온라인 개최된다.

1초에 100경번의 연산이 가능한 엑사스케일(exascale) 컴퓨터가 내년에 미국에서 등장할 예정이고, 중국, 일본, 유럽연합 역시 2022~2023년을 목표로 엑사스케일 슈퍼컴퓨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KISTI는 눈앞으로 다가온 엑사스케일 컴퓨터 시대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행사의 주제를 'Exascale Computing Era is Coming!'(엑사스케일 컴퓨팅 시대가 온다!)으로 정하고 각국의 대표 연구자들로부터 엑사스케일 컴퓨팅 개발 현황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이틀 동안 4개의 기조강연과 양자컴퓨팅 최근 기술 동향,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HPC 활용, AI 연구를 위한 HPC(고성능 컴퓨팅) 인프라 등의 주제를 다루는 8개 워크숍과 한국계산과학공학회, 천체물리 등 4개의 커뮤니티 포럼으로 구성됐다.

콘퍼런스는 23일 오전 10시 조직위원장인 최희윤 KISTI 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된다.

최 원장은 "이번 행사가 기초과학적 응용은 물론이고 코로나19 대응,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관련 슈퍼컴퓨팅 활용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 산학연의 전문가들이 서로 교류하는 장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과 김봉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원천연구정책국장은 영상으로 축하의 말을 전달한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ungjun24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