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0096 0242020092262950096 01 01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6844000 1600751378000

한발씩 물러난 여야…4차 추경 처리 극적 합의

글자크기

통신비 선별 지원·돌봄지원 확대, 22일 본회의 처리

유흥업종·콜라텍 200만원 지급에도 합의

김태년·주호영 "합의 처리 다행, 야당 요구 대폭 수용 감사"

[이데일리 이성기 이정현 권오석 기자] 여야는 22일 `전 국민 통신비 지급`으로 논란이 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하고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의결키로 했다. 막판까지 쟁점이 됐던 통신비는 `선별 지원`으로 하되, 돌봄 지원 대상을 중학생까지 확대키로 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민생 지원이 시급한 점을 감안해 추석 전 지급이라는 대의(大義)를 위해 여야가 한 발씩 양보한 결과다.

이데일리

김태년(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께 긴급 지원하기 위한 추경 예산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할 수 있게 되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저희들의 요구와 주장을 대폭 수용해준 김태년 원내대표와 모든 협의를 주재해주신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도 수고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 만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 예산을 5300억원 가량 삭감하되, 독감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하고 돌봄 지원 대상을 현재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또 전 국민 20%(1037만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 증액과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한 집합금지업종인 유흥업종·콜라텍 대상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 지급에도 합의했다.

이 외에도 의료인력 상담·치유 및 교육 훈련 비용, 인천 `라면 화재` 형제와 같은 돌봄 사각지대 위기아동 보호를 위한 예산도 추경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여야는 추석 전 추경 집행을 위해 이날 차수 변경을 해서라도 본회의에서 4차 추경안 국회 통과를 마무리 짓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낙연 대표는 이날 이해찬 전 대표 전기 출간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통신비 지급이 선별 지원으로 바뀐 데 대해 “국민께 말씀드렸던 만큼 도와드리지 못하는 것에 죄송하다”면서 “협의를 빨리해 추경을 집행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야당의 제안 가운데 가능한 것을 수용한 것으로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하자고 했었다”며 “시간이 늦지 않게 추경을 처리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