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860 0142020092262949860 02 0204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5796000 1600749079000

秋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자 휴대전화만 남았다

글자크기
검찰 서씨·보좌관·김모 대위 압수수색
휴대전화 확보해 통화내역 확인 목적
추 장관 개입 안 나오면 '무혐의' 가능성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휴가 특혜 의혹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국방부 민원상담센터 압수수색에서 추 장관 부부의 직접 개입이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검찰은 서씨와 추 장관 전 보좌관 등의 개인 휴대전화 기록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 통신기기에서도 추 장관 부부의 개입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사실상 무혐의로 결론 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가 전날인 21일 서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지난 19일에는 추 장관 전 보좌관 최모씨와 서씨 복무 당시 미2사단 지역대 지원장교로 근무한 김모 대위의 사무실과 주거지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정확한 경위를 밝히지 않았으나 휴대전화를 확보해 당시 주고받은 연락을 확인할 목적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서씨의 휴가 연장 과정에서 군과 연락을 취한 인물이 최 전 보좌관 한 명 뿐인지,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어떠했는지를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수사의 핵심은 추 장관 부부의 영향력이 어떤 방식으로든 서씨 휴가 연장에 영향력을 미쳤는지 여부다.

앞서 검찰은 국방부와 계룡대를 압수수색해 당시 이뤄진 모든 통화기록을 확보했지만 서씨 휴가 관련 통화내역을 찾지는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의 면담기록에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는 대목이 등장했음에도 직접 근거를 찾지 못한 것이다.

최 전 보좌관과 서씨, 김 대위가 모두 병가연장 목적의 통화를 한 사실을 인정한 상황에서 검찰은 해당 통화가 군 유선전화가 아닌 김 대위 휴대전화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김 대위 휴대전화에서 추 장관 부부에게 직접 연락을 받았거나, 최 전 보좌관이 추 장관의 영향력을 암시한 내용이 나올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편 군이 왜 ‘부모 민원’이라는 표현을 썼는지도 관심사다. 추 장관 부부에게 직접 연락을 받지 않았고 최 전 보좌관이 추 장관을 암시하지 않았다면 굳이 ‘부모’라고 표현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자신과 남편이 군에 연락을 취한 사실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