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729 0912020092262949729 03 0301001 6.1.19-RELEASE 91 더팩트 59876114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5360000 1600745937000

랩지노믹스, 가짜뉴스 반박…"美 수출 진단키트 신뢰성 논란 사실무근"

글자크기
더팩트

랩지노믹스는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도 논란과 관련 "메릴랜드 주정부로부터 사실 무근이라고 확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무관함.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래리 호건 주지사 "랩지노믹스사 코로나 진단키트 문제없어" 성명 발표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유전자 검사 전문업체인 랩지노믹스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위양성'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역시 한국 랩지노믹스사의 코로나 진단키트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22일 랩지노믹스는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도 논란과 관련 "메릴랜드 주정부로부터 사실 무근이라고 확인받았다"고 말했다.

랩지노믹스는 "메릴랜드 연구소에서 당사 진단키트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 테스트를 진행했는데, 이것이 마치 위양성이 발생한 것으로 현지에서 잘못 기사화됐다"고 설명했다. 메릴랜드 연구소에서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 검출할 수 있는지 검사한 것을 두고 잘못 보도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18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일간지 볼티모어 선은 지난 4월 호건 주지사가 한국에서 대량 수입한 코로나19 진단키트 'LabGun RT-PCR Kit'이 요양시설에서 잘못된 양성 판정을 내는 등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랩지노믹스가 수출한 진단키트는 코로나19 전용 진단키트다. 한국계 아내를 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직접 나서서 현지에 공수해갔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목을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받지 못해 국내에서는 사용되지 않는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회사가 수출한 'LabGun RT-PCR Kit'는 독감을 검출할 수 없는 코로나 전용 키트"라며 "조만간 메릴랜드 주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외교부는 메릴랜드 주정부가 현재 랩지노믹스의 코로나 진단 키트가 정상적으로 사용 중인 것으로 발표했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이날 대변인을 통해 "지난 60일 동안 우리는 20만 건 이상의 랩지노믹스의 테스트를 두 곳의 연구소에서 아무 문제 없이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했다"고 성명 발표했다.

메릴랜드 대학도 랩지노믹스의 코로나 진단 키트가 만족할만한 성능을 지닌 진단 키트로서 승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js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