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666 0172020092262949666 08 0801001 6.1.19-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0744746000 1600745048000

통신비 2만원 감면안 후퇴…16~34세·65세 이상만 지원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결국 절충점을 찾았다.

여야가 이동전화 요금 감면에 합의했다. 다만, 기존의 만 13세 이상 모든 국민에서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변경됐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관심을 모은 이동전화 요금 2만원 감면은 기존안에서 후퇴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통신비 2만원은 연령별로 협의해 줄이고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안을 받아 합의했다"고 밝혔다.

만 16~34세와 65세 이상에게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가 이뤄졌다. 기존 예산 9300억원에서 5300억원이 삭감된다. 다만, 아동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해 1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통신비는 5300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며 "아동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