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499 0252020092262949499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00744421000 1600752650000

수백만원 냈는데 ‘출장 미녀’는 안왔다, 43억 뜯긴 남자들

글자크기

조폭 출신 등 기업형 사기집단 32명 입건

"환불 받으려면 돈 더 달라"는 식으로 꼬드겨

인터넷에서 ‘출장 안마’ ‘출장 마사지’ 등 광고를 올린 뒤 남성 고객들에게 돈만 받고 실제 서비스는 제공하지 않은 사기 조직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이들은 광고 A팀, 자금 관리팀, 실행팀 등 기업과 같은 조직 체계를 갖춰 운영했으며 약 40억원의 돈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사기 등의 혐의로 32명을 검거해 이 중 간부급 A(40)씨 등 10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출장 마사지 피싱 사이트를 운영하며 총 310명으로부터 약 43억원의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

출장마사지 사기 조직과 피해자가 실제로 나눈 대화 캡처.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이들은 출장마사지 알선 사이트 35개를 운영하며 선입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뒤 연락을 끊고 돈만 가로채는 수법을 썼다. 경찰에 따르면 먼저 사이트를 보고 관심이 있는 고객이 전화하거나 메시지를 보낸다. 일당은 “10만~30만원의 예약금을 달라”고 요구하고 이후 여성 마사지사의 안전 보장을 이유로 추가 보증금을 요구한다.

이후 조직 내 여성직원을 통해 마치 마사지사가 실제 출장 가는 것처럼 연락을 주고받는다. 하지만 도착 직전 “입금자의 이름이 틀렸다” “절차가 잘못됐다”는 식으로 이유를 댄 뒤 “시스템 착오로 입금을 확인할 수 없으니 마사지사를 보낼 수 없다”고 답한다. 이에 화가 난 고객들은 “그럼 환급해 달라”고 요구할 경우 “환급을 원하면 다시 입금하라”고 요구한다. 이들 조직이 사용한 안내서에는 절차별로 요구할 금액도 체계적으로 정리돼 있었다.

조선일보

출장마사지 사기 조직이 실제 운영하던 피싱 홈페이지 캡처.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환급해 주겠다는 범인의 말에 속거나, 이미 입금한 돈이 아까워 요구하는 돈을 계속 입금했다. 술에 취해 홀린 듯 요구한 돈을 입금한 피해자도 많았다. 한 피해자는 지난해 10월 선입금 15만원을 입금했다. 이후 신청비용, 보증금, 해지비용, 환전신청금 등 피의자들이 환급을 빌미로 요구하는 돈을 지속적으로 입금했다. 1회 입금 액수는 15만원에서 900만원까지 늘어났다.

해당 피해자는 입금한 돈을 돌려받기 위해 대출까지 받았다. 이후에는 ‘상담사’, ‘해결 팀장’을 사칭한 피의자들이 피해자에게 접근해 다양한 거짓말로 돈을 입금받았다. 두달간 이어진 범행에 피해 금액은 4억300만원까지 늘었다. 다른 피해자는 150여회 걸쳐 9500만원을 입금했다.

사이트 광고부터 범행 실행 자금 세탁과 분배까지, 이들 조직은 그룹과 팀으로 역할 분담을 세분화하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광고팀은 매월 일정 금액을 지급받고 검색 사이트에 유료 키워드 광고를 등록해 출장 마사지 피싱 사이트가 검색 결과 위쪽에 노출되게 했다.

피해자가 마사지를 받겠다고 접근하면 실행팀이 나섰다. 실행팀도 역할과 만들어진 시기에 따라 3개 그룹 10여개의 팀으로 나뉘었다. 실행팀이 가로챈 돈은 자금관리팀이 대포 계좌와 중국 환전상을 통해 세탁했다. 특히 조직을 운영한 A씨 등 간부들은 조직폭력배 출신으로 파악됐다. 주변 지인 중 조직폭력배를 직원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출장마사지 사기 조직원들끼리 주고받은 메세지 일부. 이들은 피해자를 호구라 부르며 돈을 뜯어낸 과정을 메세지로 주고받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 수익금 중 차량, 차명 부동산 및 현금 12억5667만원을 추징보전 신청했다. 추징보전은 피의자가 몰수 대상 물건·금액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사용했을 때 내리는 처분이다. 추징보전 명령이 내려지면 당국은 해당 물건·금액에 해당하는 액수를 징수한다. 피의자는 재산을 처분할 수 없다.

올해 9월10일부터 ‘마약류 불법거래 방지에 관한 특례법’이 개정·시행됨에 따라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경기북부경찰은 시행 당일인 지난 10일 의정부지법으로부터 추징보전 인용 결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접촉이 늘어나면서 관련 범죄도 덩달아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상하다 싶으면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