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395 0102020092262949395 01 0101001 6.1.19-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600744060000 1600744271000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홍준표 4차 추경 반대(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22일 “어떤 이유를 들어도 이번 4차 추경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인 이번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경영능력의 한계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산) 내용이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무능한 정권이길래 눈앞에 닥친 환난을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고 1년에 4차례나 빚을 내어 추경을 하고 있는가”라고 강력하게 질타했다.

홍 의원은 또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국가채무는 어떻게 감당할려고 저런 짓을 하고 있는지 참으로 기가 막힌다”고 덧붙였다.

두세달 마다 추경을 하고 있는 판에 곧 있을 본예산 심의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부연했다.

홍 의원은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 같다”며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할까요?”라고 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안의 원만한 처리를 위해서 유연한 자세로 야당과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은 추석 전에 추경을 집행하기 위해 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마지노선”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선별지급 원칙으로 추진한 4차 추경과 관련해 “정부의 대책 없는 선별집착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가장 절박했던 소상공인,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지원 등은 증빙서류를 지참해서 추석 연휴 이후 지급받게 됐다”고 지적했다.

여당이 앞세운 통신비 2만원 지급안을 재차 비판하며 “정부·여당이 정치적 셈법을 버리고 국민과 야당의 뜻을 존중해서 깨끗하게 철회하기 바란다”고 했다.

여야는 4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한 국회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핵심 쟁점인 통신비 지원과 관련해 ‘선별 지원’ 쪽에 초점을 맞춰 막판 협상을 벌였다.

민주당이 통신비 2만원의 ‘전 국민 지원’ 방침에서 ‘선별 지원’으로 한발 물러나 여기서 남는 재원을 독감백신 무료 접종 등에 투입하는 절충안을 국민의힘에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