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375 0242020092262949375 08 08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4207000 1600779467000

"환상적 합의→딜 승인 안할수도" 말바꾼 트럼프…안갯속 '틱톡 글로벌'

글자크기

틱톡 글로벌, 막판 지분율 협상 난항

바이트댄스 "80% 가져도 주인은 미국"

오라클 "바이트댄스, 주인 되겠다는 것"

트럼프 "승인 않을 수도"…보이콧 거론

中 정부도 부정적…"승인안 기각할듯"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틱톡 매각안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끝나나 했던 틱톡 매각의 운명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거래안을 사실상 승인했지만, 신설 틱톡 글로벌의 지분율을 놓고 의구심을 표하며 다시 말을 바꿔서다.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신설 회사의 지분 80%를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바이트댄스의 지분 중 40%는 미국인 투자자들이 이미 들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틱톡 글로벌의 과반 지분은 미국의 차지라는 논리다. 다만 오라클은 틱톡 글로벌 설립과 함께 미국 기업들이 과반 지분을 확보해 실질적인 소유권을 가져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이런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이 나서 보이콧 가능성을 거론한 것이다. ‘예측불허’ 캐릭터의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까지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바이트댄스에 대한 압박은 거세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틱톡 딜 승인 않을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틱톡 매각 관련 협상에 대해 “오라클이 (틱톡 글로벌을) 완전하게 지배하게 될 것”이라며 “그들(오라클과 월마트 등 미국 투자자들)이 완전한 지배력을 갖지 못할 경우 합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며 사실상 승인했음을 알린지 불과 이틀 만에 말이 바뀐 것이다.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 매각 압박 이후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이 신설 예정 회사인 틱톡 글로벌의 지분 협상을 놓고 난항을 겪는 가운데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번 거래에서 오라클(12.5%)과 월마트(7.5%)가 합쳐서 20% 지분을 보유하는 정도만 합의가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나머지 지분을 둘러싼 공방이다. “나머지 80%를 갖겠다”는 바이트댄스 측 논리는 이렇다. 바이트댄스가 틱톡 글로벌 지분을 80% 보유한다고 해도 실질적인 지배주주는 아니라는 것이다. 바이트댄스 지분을 이미 미국 투자자들이 40% 갖고 있기 때문에 오라클과 월마트의 지분 20%를 더할 경우 53%까지 오른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해 왔던 ‘미국 지배 하의 틱톡 글로벌’ 취지에 벗어나지 않기 위한 나름의 해결책이다. 게다가 틱톡 글로벌이 기업공개(IPO)를 하면 중국의 틱톡 글로벌 지분율은 31%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틱톡 글로벌의 주식 공모를 통해 중국의 지분율이 희석되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中 정부 ‘틱톡 글로벌’ 부정적 기류

하지만 오라클의 입장은 다르다. 오라클은 틱톡 글로벌을 세울 때부터 오라클과 월마트 등 미국 기업들이 과반 지분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바이트댄스의 주장대로라면 틱톡 글로벌의 지배주주는 결국 미국(오라클 등)이 아닌 중국(바이트댄스)이 된다는 것이다. 이런 와중에 오라클의 손을 들어준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은 바이트댄스를 재차 압박하고 나선 것으로 읽힌다.

AFP통신 등은 “틱톡 글로벌의 지분 배분을 둘러싼 설명이 (각 주주간에) 서로 다르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틱톡 거래안에 대한 합의에 의구심을 갖게 만들었다”고 했다.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입장에서는 틱톡을 통한 ‘중국 때리기’로 지지층 결집에 나설 가능성 역시 없지 않다.

틱톡 글로벌 설립이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는다고 해도 넘어야 할 산은 또 있다. 중국 정부가 허가를 낼 지 여부다.

중국 내에서는 벌써부터 부정적인 여론이 감지된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중국 당국이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거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이번 합의가 국가 안보를 해치기 때문에 기각할 것으로 보인다”고 썼다. 중국 정부가 틱톡 거래를 주권 차원에서 바라보고 있다는 뜻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틱톡 외에 화웨이, 텐센트 등에 대한 미국의 전방위 압박이 현실화하자, ‘신뢰할 수 없는 실체(법인과 개인) 명단 규정’을 공개하고 즉각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 기업에 대한 일종의 중국판 ‘블랙리스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