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8803 0022020092262948803 01 0103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62442202 false true true false 1600743510000 1600743574000

이낙연, 경찰에 "개천절 집회 압도적 저지" 요청..野 일각 "드라이브 스루 집회로"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창룡 경찰청장과 만났다. 이날 행사는 '경찰청장 내방'으로 공지가 되었지만, 내용은 사실상 개천절 집회에 대한 당정 합동회의에 가까웠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의 명운을 걸고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 앞에 보여주는 결연한 의지로 원천 차단해달라.” (이낙연 민주당 대표)

“법이 허락하는 모든 권한을 대동하고 최대한의 인력과 장비를 통해 철저히 대응하겠다.” (김창룡 경찰청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창룡 경찰청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나눈 대화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내려갔으나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추석 연휴와 개천절, 한글날 집회 복병이 남아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경찰에 강력 대응을 요청한 뒤 “그렇게 해야만 국민이 안심하고 코로나19 안정화도 확실하게 기할 수 있다. 동시에 공권력을 가벼이 여기는 세력에 대해서도 엄중한 경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 경찰청장은 “금지된 집회에 집결할 경우 동원 가능한 최대한의 경력과 장비를 집회 장소 부근에 선점 배치해 집결 단계부터 원천 제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불법집회를 강행할 경우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해산 명령에 불응하는 참가자들은 직접 해산할 것이다. 공무집행 방해, 기물 손괴 등 불법 폭력행위자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비공개 간담회에서도 “경찰이 10월 3일 개천절 집회를 ‘압도적으로’ 저지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고 한다. “경찰이 국민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는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불법 집회를 원천 차단하라”는 취지였다고 한다.



野, 자제 호소…“먹잇감 될 필요 없어”



이처럼 개천절 집회에 대한 정부·여당의 강경 대응 기조가 명확해지는 가운데, 광복절 집회 때는 모호한 입장을 취했던 국민의힘에서도 연일 “자제해달라”는 호소가 나오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전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우선”이라며 “정부의 폭거와 실정을 지적하는 시간과 방법이 꼭 개천절에 광장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에 참석했던 김진태·민경욱 국민의힘 전 의원은 거리 집회 대신 ‘드라이브 스루’ 방식 차량 시위를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며 “10월 3일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고 했다. 민 전 의원 역시 전날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제안하며 “차 타고 시위한다는데 9대 이상은 안 된다는 근거가 대체 뭔지 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말해 보라”고 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