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6920 0672020092262946920 04 0403001 6.1.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2165766 false true false true 1600740935000 1600741038000

미 수출 랩지노믹스사 코로나19 진단키트 불량 논란

글자크기

매릴랜드주 매체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주 일대 요양시설서 거짓양성판정 잇따라"

"메릴랜드대 연구소 랩건 사용중단"

대학 "독감시즌 대비, 검사 플랫폼 전환"

호건 주지사 "20만개 이상 검사, 성공적"

아시아투데이

미국 메릴랜드주 일간지 ‘볼티모어 선’은 18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메릴랜드대학(UMB) 연구소가 주 일대 요양시설에서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거짓 양성판정이 빈발해 한국 랩지노믹스사의 진단키트 랩건(LabGun) 사용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에 메릴랜드대학은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수개월 동안 대량으로 실시한 랩건 사용 검사가 만족스러운 결과였다고 반박했다. 사진은 래리 호건 메릴랜드주 지사 부부가 지난 4월 18일 18일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워싱턴국제공항에서 랩지노믹스사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실은 대한항공 앞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사진=카타 홀 메릴랜드주 부대변인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지난 4월 미국 메릴랜드주(州)에 수출된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불량 논란에 휩싸였다.

메릴랜드주 최대 일간지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메릴랜드대학(UMB) 연구소가 주 일대 요양시설에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거짓 양성판정이 빈발해 한국 랩지노믹스사의 진단키트 랩건(LabGun) 사용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메릴랜드대학은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수개월 동안 대량으로 실시한 랩건 사용 검사가 만족스러운 결과였다고 반박했다.

래리 호건 주지사도 이날 성명에서 “지난 60여일 동안 우리는 문제 없이 두 개의 연구소에서 20만개 이상의 랩지노믹스사의 진단키트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해왔다”고 설명했다.

볼티모어 선은 기사에서 “호건 주지사가 지난 4월 너무 많은 팡파르를 울리며 한국에서 구입한 수십만 개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주 일대 요양시설에서 거짓 양성판정이 터져 나옴에 따라 신뢰성 문제가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며 “메릴랜드대학 연구소가 수천 건의 랩건 검사를 진행한 후 사용을 중단했다고 케빈 켈리 메릴랜드대학 대변인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메릴랜드대학은 4월 주정부로부터 250만달러를 지원받아 요양원·대학·교도소·지역사회 등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작업을 진행했다.

켈리 대변인은 “연구소가 9월 2일부터 8일까지 양성판정이 나온 검사를 조사 중”이라며 “이 검사가 바이러스 양·샘플 연령·진단 능력 등의 요인에 영향을 받을 수 있겠지만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 연구소 장비나 운영과 관련된 중대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소는 더 이상 랩건 진단을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개발한 진단키트로 대체해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독감과 코로나19 진단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요양원 업계의 한 대표가 여러 시설에서 거짓 양성판정이 잇따랐다고 확인했다고 볼티모어 선은 전했다.

메릴랜드주 보건시설협회 조셉 드마토스 회장은 요양원들이 5월 29일부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왔다며 한 시설에서 대부분 무증상인 30명 이상이 양성판정이 빈발한 것은 드문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에 지역 병원과 카운티 보건부와 함께 재검사를 실시했는데 대부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보도에 메릴랜드대학은 21일 성명에서 “메릴랜드 유전체학 연구소는 이 진단 방법(랩건)을 수개월 동안 대량으로 사용해와 이를 매우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그것이 수용할 수 있고, 만족스러운 검사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랩건 사용 중단과 관련, “독감 시즌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우리는 코로나19·독감·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RSV)에 대한 동시 검사를 제공할 수 있는 CDC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플랫폼으로 이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며 “랩건 PCR 검사는 설계상 이 능력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향후 수주 내에 이 추가적인 바이러스 검사 능력을 개발할 계획을 세우고 지난주 CDC 검사로 전환했다”고 강조했다.

메릴랜드 연구소의 랩건 사용 중단이 거짓 양성판정 빈발에 따른 것이 아니라 독감 시즌에 대비한 검사 플랫폼 변경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호건 주지사도 “지난 몇주 동안 볼티모어 메릴랜드대학과 독감 시즌 계획의 일환으로 다중 코로나와 독감 검사로의 전환에 관해 논의해왔다”며 “우리는 랩지노믹스사의 진단키트들을 CIAN 진단소와 주 공중보건연구소에 배포해 매일 계속해 이를 지속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