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6179 0562020092262946179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600740000000 1600740091000

秋 “죄없는 사람 잡는다” 野 “모욕적이다”… 공세에 공세 이어가

글자크기

추미애, 야당 의원들 반발하자 결국 “송구하다”며 사과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야당의 불편한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야당 의원들이 추 장관의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 및 정치자금 사용 의혹 등에 대해 질문이 계속하자 “인내하기 힘들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추 장관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의원님들이 계속 공정을 화두로 내거시는데 지금 이게 공정하냐”며 질문 공세를 맞받아쳤다. 추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조 의원은 해당 발언을 “야당 의원들이 근거 없는 세 치 혀를 놀린 것이냐”고 다시 거론했다.

추 장관은 “야당은 고발인이고 저는 피고발인”이라며 “법사위에서 현안 질의를 명분 삼아 저를 옆에 두고 국방부 장관에게 여러 모욕적인 표현을 섞어가면 질문을 하는데 참 인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떨리는 목소리로 “그래도 인내하겠다”고 말한 그는 “참으로 공정하십니다”라며 비꼬았다.

이후 정회가 선언된 뒤 추 장관은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옆에 있던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야당 의원을 다시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사과하기도 했다. 서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말을 건네자, 추 장관은 “어이가 없다”면서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추 장관이 언급한 ‘저 사람’에 해당하는 의원은 분명하지 않으나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해 보인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중 검사 출신은 김도읍·유상범 의원 둘이며, 김 의원이 정회 직전 추 장관에게 질의했다.

유 의원은 “‘소설 쓰시네’라는 말 이후로 얼마나 많은 논란이 있었느냐”며 “질의한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든다고 이렇게 모욕적인 언어를 하느냐”고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하려고 노력하겠다”면서도 “한두 번도 아니고, 추 장관의 설화가 정말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에 추 장관은 “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며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야당 의원들은 서 장관에게도 추 장관 아들의 휴가 의혹과 관련해 질의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대한민국 군인의 휴가 대리신청이 가능하냐”고 질의했고 서 장관은 “부득이한 경우가 있을 경우 (가능하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부득이한 경우라는 것은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군 기록상 병가명령 등이 불명확한 것에 서 장관은 “행정의 뒷받침이 안 됐다고 본다”며 “행정이 미흡한 것은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서욱 국방부 장관. 뉴시스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 문제를 놓고 연일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1일 추 장관 보좌관이 휴가를 문의해 군이 이를 구두로 승인한 것으로 검찰이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언론 보도에 “짜맞추기식 수사를 중단하라”며 성명을 냈다. 법사위 간사인 김 의원은 지난 8일자 국방부 인사복지실의 대응문건을 거론하며 추 장관 아들의 휴가를 지시한 장교가 지역대 지원장교인 김모 대위로 추정된다는 점을 국방부가 검찰에 앞서 파악하고도 늑장 대응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방부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요양심사 등을 거치지 않고 병가가 연장된 사례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언급하며 국방부를 향해서도 “국방부가 스스로 제출했다면 (추 장관의 아들) 서씨의 변호인 노릇을 한 셈”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