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5853 0242020092262945853 01 01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59702030 false true true false 1600739864000 1600739882000

하태경 "박덕흠 의혹, 김종인 사과해야...민경욱도 제명했어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박덕흠 의원 의혹과 관련해 대표 격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사과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 의원의 의혹을 언급하며 “적어도 당 대표는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명확하게 확인된 팩트(Fact)는 건설업을 하는 분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5년간 하고 간사도 했다”며 “이건 당이 시켜준 것이다. 본인이 원해도 당이 안 시켜주면 안 된다. 그래서 이런 부분들은 지도부가 신속히 사과해야 한다. 국민이 볼 때 납득이 잘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당에서 조사특위를 구성해 조사를 하긴 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함께 출연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이) 긴급조사위원회를 꾸린다고 하는데, 긴급하게 할 것은 조사위가 아니라 긴급 제명, 긴급 징계다”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제명을 하면 조사를 할 수가 없다. 우리 당 사람이어야 자료 제출도 요구한다. 그래서 당내에서 기본적인 절차는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제명한 김홍걸 의원을 언급하며 “김 의원 같은 경우도 ‘저 양반이 왜 갑자기 잘렸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이유가 없다. 언론에서 시끄럽게 하니까 잘리고. 이런 건 당내에서 나중에 큰 문제가 된다. 그러니까 최소한의 절차는 밟고 적어도 문서로 제명 이유는 국민한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또 “민경욱 전 의원이 부정선거를 이야기할 때 바로 제명했어야 한다”며 “아무튼 좀 더 과감하게 이상한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빨리 쳐내야 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회 국토위에 속해 있으면서 가족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수천억 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자청한 박 의원은 공사 수주는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를 통해 정당하게 따낸 것이라며, 특히 관련 상임위인 국토위 간사 선임 이후 가족 관련 회사의 매출은 확연히 줄었다고 주장했다.

2015년 서울시로부터 400억 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당한 사건에 대해선 당시 민주당 소속인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언급하며 “여당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지시했겠느냐”고 반박했다.

또 2014년 관련 회사 주식을 모두 백지신탁했기 때문에 국토위 활동이 이해 충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스스로 상임위 교체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 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기 때문에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회 역사상 최악의 이해 충돌 사건’으로 규정하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전화로 휴가 승인 내준 게 특혜라며 장관직도 내놓으라는 사람들이 3000억이라는 셀 수도 없는 금액을 수주한 의원에게는 아무런 조치 하나 없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당내 긴급 진상 조사 특별위원회를 꾸려 박 의원 관련 의혹을 신속히 검증할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