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4920 0202020092262944920 06 0601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38686000 1600738818000 related

정주리, 남편 남긴 음식 사진 논란→해명에도 비난ing[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해정 인턴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SNS에 남편과의 일상 사진 공개 후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정주리는 사진을 삭제하고 남편이 대개를 사줬다는 해명을 올렸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주리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먹다 남긴 피자와 치킨 사진을 올리며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피자와 치킨이 몇 조각 담긴 피자 박스. 사용한 휴지 뭉치 옆 치킨과 피자는 이미 먹다 남긴 듯 지저분한 모습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남편의 카카오톡 역시 문제가 됐다. '만병의 근원'이라고 저장된 남편은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피자랑 치킨 남겨 놔. 우린 잔다. 욕봐"라는 메시지와 함께 피자와 치킨 사진을 보냈다.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정주리 남편의 태도를 강력히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일하고 온 아내를 하대하는 모습이 정말 화가 난다", "어떻게 타인에게 저런 음식을 줄 생각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아내를 사랑한다는 느낌이 조금도 느껴지지 않는다", "일하는 워킹맘으로서 정말 눈물이 나고 화가 솟구친다" 등 분노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편을 향한 비난이 거세지자 정주리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개 먹는 사진을 게재하며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 워워"라고 남편을 옹호했다.

하지만 정주리의 180도 달라진 태도는 오히려 누리꾼들의 화만 키웠다.

누리꾼들은 "매번 이런 식. 남편 흉보고 나서 누리꾼들이 욕해주면 싹 지우고 아니라고 하고", "같이 화낸 사람들만 바보 된 기분", "워킹맘의 고충을 이런 식으로 전시하지 말라", "일하는 여성이 집에서 고생하고 남편은 철부지로 보여주는 이런 게시글 화난다" 등 불편감을 호소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웃자고 올린 게시물에 죽자고 달려드는 격", "정주리 개그우먼인데...", "부부의 문제에 너무 깊이 개입하지 말자" 등 흥분을 자제하자는 반응을 보였다.

정주리의 남편은 전에도 정주리를 향한 부적절한 언행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정주리가 임신했을 당시네는 아이의 초음파 사진에 '구충제'라는 해시태그를 붙이는가 하면, 정주리와 자녀들의 사진에 '외박은 밥먹듯', '이혼조정기간', '룸싸롱', '혼외자', '이혼', '법원' 등의 해시태그를 붙였던 것. 당시에도 정주리는 "남편 나쁜 사람 아니에요"라는 해명글을 올려 진화에 나섰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정주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