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4761 0232020092262944761 03 0304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38583000 1600738620000

일론 머스크 "테슬라, LG화학 배터리 구입 늘릴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21일(현지시간) 밤 현재의 배터리 거래처인 LG화학 등으로부터 배터리 구매물량을 줄이지 않고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새로운 기술을 공개하는 '배터리 데이' 행사를 하루 앞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는 파나소닉과 LG, CATL 같은 협력사로부터 배터리 구매물량을 줄이지 않고 늘릴 작정"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 스스로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에는 배터리 공급사들이 최대한의 속도를 내더라도 2022년 이후에는 중대한 물량 부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머스크는 배터리 데이 때 전기 트럭 '세미'나 '사이버트럭', '로드스터' 등의 장기 생산에 영향을 줄 중요한 내용이 공개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다만 그는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는 않은 채 "2022년까지 다량의 생산에 이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 행사는 이 회사가 새로 개발한 배터리 기술과 생산 계획 등을 공개하는 자리로, 세계 배터리·전기차 업계의 판도를 바꿀 혁신적 내용이 나올지 전세계 자동차 업계와 주식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테슬라는 그간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과 제휴해 수명을 160만㎞ 수준으로 크게 늘린 '100만 마일 배터리'를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져 이번에 선보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거론돼왔다.


특히 배터리 공급선 비중이 변경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한편 머스크는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테슬라의 3분기 인도 물량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언급했다고 미 경제 매체 CNBC가 보도했다.


테슬라의 종전 최대 인도 물량은 작년 4분기의 11만2000대이고 올해 2분기는 9만650대로 알려졌다.


월가의 올해 3분기 테슬라 인도 물량 예상치는 12만3000대에서 19만대 사이라고 CNBC는 전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