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3803 1112020092262943803 06 0601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0737559000 1600737580000 related

강성범 "필리핀 원정 도박·마약·음주운전 모두 NO···권상우는 날벼락"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강성범이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제기한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 재차 반박했다.

강성범은 지난 21일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해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원정 강성범입니다”라고 농담 섞인 어조로 인사를 건네며 “필리핀에 한인 지인이 많아 자주 갔다. 그래서 한인회 행사에 많이 초대됐다. 갈 때마다 조건은 돈 대신 가족여행을 부탁했다. 호텔 아래에 카지노와 무대가 있어 현지 가수들이 와서 쇼를 많이 하는데, 그걸 보면서 아내와 맥주를 마시면서 놀곤 했다”고 필리핀을 간 목적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카지노를 이용하긴 했지만 “아내 감시하에 왔다 갔다 했다”고 밝혔다.

강성범은 일각에서 제기한 마약, 음주운전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그는 “마약 하지 않았고, 음주운전도 안 했다. 대리운전 CF도 한 사람인데 음주운전을 왜 하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그는 유튜버 김용호에게 함께 거론된 권상우를 언급하며 “날벼락을 맞은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오히려 “나는 날벼락이 아니다. 타격이 없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낙인이 찍혔으니 이제 연예인의 삶은 포기해야 할 것 같다”며 “어차피 방송 욕심은 없었다. 차라리 유튜브에 더 집중할 수 있고 미련을 버릴 수 있을 것 같다. 유튜브 채널은 오히려 구독자가 늘었다. 하지만 가족은 건드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성범은 이날 유튜브 채널 ‘이동형TV’에도 출연해 원정 도박 의혹을 부인했다. 이 방송에서도 그는 필리핀에 행사차 갔을 뿐 도박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20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통해 강성범이 무대 위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모습이라고 주장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며 그에 대한 여러 제보를 받았고 주장했다.

또한 권상우에 대해 “신정환이 2005년 서울 청담동의 한 사설 카지노에서 검거됐을 때 함께 있었던 톱스타 C씨”라며 “당시 조직의 비호 하에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