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7133 0252020092262937133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11200000 1600824939000

[오늘의 운세] 9월 22일 화요일 (음력 8월 6일 戊辰)

글자크기
조선일보
36년생 수입보다 지출 많은 날. 48년생 언행 불일치한 사람과는 상종 마라. 60년생 실천 없는 계획은 망상. 72년생 정리와 마무리 신경 쓰도록. 84년생 작은 오해가 하루를 괴롭히네. 96년생 부잣집 외상보다 비렁뱅이 맞돈이 좋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좋은 소식 듣게 될 듯. 49년생 자신 없는 일이라면 한발 물러나 관망. 61년생 안일한 일상에는 변화 없다. 73년생 숫자 3, 8과 푸른색은 행운. 85년생 대가 없이 이뤄지는 꿈은 없다. 97년생 한쪽 말만 듣고 섣부르게 결정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가정 화목해야 만사 순조. 50년생 행복은 불행이 극한에 다할 때 시작. 62년생 무리한 욕심은 무리수 부른다. 74년생 북쪽 여행은 유익하지 않다. 86년생 동트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 98년생 원칙 없는 말은 설득력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불가능에 대한 도전이 더 값지다. 39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는 말아야. 51년생 부지런한 물레방아는 얼 새도 없다. 63년생 지난 일 후회한들 무슨 소용. 75년생 칭찬은 공개적으로. 87년생 살아 있는 오동나무는 거문고 못 된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일상을 감시 카메라로 관찰하라. 40년생 서쪽은 쳐다 보지도 마라. 52년생 잦은 변덕은 손실의 지름길. 64년생 제 몫을 주장하기 전 제 역할 다하도록. 76년생 비 소식 있다면 희소식. 88년생 투자 제의가 오더라도 다음으로.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집안 사정을 발설 마라. 41년생 질환이 있다면 동쪽 의사에게. 53년생 시간 걸려도 만전을 기하라. 65년생 입에 백두산을 단 듯 무겁고 신중하게. 77년생 재기를 노려봐도 좋을 듯. 89년생 부분에 가려 전체를 놓치지 말아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변죽을 치면 복판이 울리는 법. 42년생 능력을 십분 발휘하는 날. 54년생 무딘 칼도 자주 쓰면 날카로워진다. 66년생 깔끔한 뒷정리 필요한 시점. 78년생 정보 수집과 전문가 조언 청취가 먼저. 90년생 초심을 잃으면 돌아갈 곳이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ㅇ, ㅎ 성씨와 함께하면 소원성취. 43년생 미리 생각하고 사전 대비. 55년생 가면 뒤 진실을 볼 줄 알아야. 67년생 위험 무릅쓰지 않고는 위험 속에 살 수밖에. 79년생 확장 계획 있다면 오늘은 아니다. 91년생 신경성 질환 주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말이 앞서지 않도록. 44년생 근골격계 질환 주의. 56년생 조절과 통제 기능이 마비되는 것보다 큰일은 없다. 68년생 새우가 몸이 커서 굽히던가. 80년생 음습한 장소는 피하라. 92년생 끝도 좋아야지만 과정도 좋아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묵은 일이 재론될 수도. 45년생 강철은 두들겨 맞을수록 더 단단. 57년생 희비가 교차하는 하루. 69년생 소문에 비해 실속 없다. 81년생 성정이 급하면 구설수 따르기 마련. 93년생 끝까지 긴장을 놓지 말고 최선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해는 저물고 갈 길은 멀고. 46년생 부탁할 일이 있다면 지금. 58년생 많이 듣고 적게 말하라. 70년생 하찮은 것이 무가치하지는 않음을 기억. 82년생 돈 아니면 이성으로 인한 근심. 94년생 허욕을 탐하면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오늘의 근심걱정 웃으며 이야기할 날 온다. 47년생 의문과 질문이 결과를 낳는다. 59년생 봄에 깐 병아리 가을에 세어본다더니. 71년생 자존심 버리고 유연하게. 83년생 주관과 고집이 필요. 95년생 요령 피우려다 큰코다친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