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7043 0562020092262937043 03 0306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11200000 1600711350000

역대 두 번째 높은 감정가…'156억원 단독주택' 다시 경매

글자크기
세계일보

경매시장에 나온 단독주택 중 역대 두번째로 높은 감정가가 매겨졌던 단독주택에 대해 다시 경매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9일 서부지법에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733-2’에 소재한 단독주택(사건번호 : 2018-6422, 건물 : 437.6㎡, 토지 : 822㎡)의 2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인근 고급주택지에 위치한 이 물건의 감정가는 무려 155억8915만원으로 코스닥 상장사의 전 대표가 소유하고 있다.

156억원에 육박하는 감정가는 감정가 228억5604만원에 지난 2012년 경매에 나왔던 강남구 신사동 단독주택에 이어 단독주택 중 역대 두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신사동 단독주택이 공유물 분할을 위한 형식적 경매였던 점을 감안하면, 채권-채무관계에 의한 경매(임의∙강제경매)로는 단독주택 중 가장 높은 감정가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비슷한 대지면적(800㎡)을 지닌 한남동 유엔빌리지길 소재 단독주택이 올해 2월 169억5000만원에 매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 이 주택은 지난 2017년 10월 첫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진 뒤 이듬해인 2018년 3월 취하된 바 있다. 당시 감정가는 149억2481만원으로, 취하된 지 8개월만인 2018년 11월 다시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다.

지난 8월에 진행된 첫 입찰에서는 유찰됐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개인으로, 등기사항증명서 상 채권총액은 약 160억원 정도다.

29일 유찰될 경우 11월 3일 최저가가 100억원에 못 미치는 99억7705만원으로 저감된 상태에서 3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주현 지지옥션 매니저는 “경매신청 채권자의 청구액은 10억원 밖에 안되지만, 다른 채권자인 한국투자저축은행에서도 중복경매를 신청해 이번에는 취하될 가능성이 없다”며 “감정평가서 상 사진을 보면 낙엽 등이 치워지지 않은 상태로 현재 거주자가 없는 것으로 보여 낙찰을 받으면 집 수리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