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999 0682020092262936999 03 03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11200000 1600711312000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두달 연속 하락

글자크기

8월 평균 4억1936만원… 거래량-고가 전세 급감 영향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월 서울 아파트 전세 보증금이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거래량 자체가 크게 감소하며 고가 전세 거래가 줄어든 영향으로 파악된다.

2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등록된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전세보증금이 평균 4억1936만 원으로 7월(4억5742만 원)에 이어 두 달 연속 낮아졌다. 6월에는 평균 4억8282만 원으로 역대 최고가격을 기록한 이후 7월과 8월에 각각 전월 대비 2540만 원, 3806만 원 등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이는 임대차2법 시행 등으로 전세 거래량이 대폭 감소한 데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세 거래량은 6월 1만1184건에서 7월 1만144건, 8월 6271건 등 감소세다.

직방 측은 “거주 환경이 좋아 전셋값이 높은 아파트 거래량이 크게 줄면서 전체적으로 전세 평균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전세 매물이 감소하고 청약 대기수요가 늘어나는 등 수급 불균형에 따른 가격 상승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