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907 0682020092262936907 03 0301001 6.1.19-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11200000 1600711235000

두산, 그룹 상징 ‘두산타워’도 팔았다

글자크기

8000억에 자산운용사에 매각… “그룹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

동아일보

㈜두산은 그룹의 상징인 서울 중구 두산타워(사진)를 8000억 원에 매각했다고 21일 공시했다. 두산그룹 측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것”이라며 “매수자는 자산운용사인 마스턴투자운용”이라고 밝혔다. 처분 예정일은 28일이다.

두산그룹은 이번 매각으로 건물에 설정된 담보 등을 제외하고 현금 약 2000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앞서 두산그룹은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을 살리기 위해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3조6000억 원을 지원받고 이 중 자산 매각을 통해 1조 원을 연내 상환하기로 했다. 두산그룹은 이미 두산솔루스, 골프장 클럽모우CC를 팔기로 했고, 핵심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도 매각 예비입찰을 28일 진행할 예정이다.

‘동대문 두타’로 알려진 두산타워는 지하 7층, 지상 34층에 연면적 12만2586m² 규모이며 1998년 준공했다. 두산그룹은 매각 후 재임대(세일 앤드 리스백) 형태로 두산타워를 계속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