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860 0032020092262936860 07 0703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9028000 1600709035000

200편이 넘는 작품에서 빛난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 별세

글자크기

007시리즈 '문레이커' 악당 휴고 드랙스 역으로 유명

연합뉴스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 별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2012년 베니스 영화제에 참석한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60여년 동안 200편이 넘는 작품에서 연기한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이 21일(현지시간) 영면에 들었다. 향년 89세.

1979년 개봉한 영화 007의 11번째 시리즈 '문레이커'에서 주인공 제임스 본드에 맞서는 악당 '휴고 드랙스' 역으로 널리 알려진 그는 이날 오후 파리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AFP 통신, 일간 르몽드 등이 전했다.

롱스달이 주연을 맡아 2010년 개봉한 프랑스 영화 '신과 인간'은 그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다음으로 권위 있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그는 이 역할로 2011년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런던과 모로코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영화의 매력에 빠졌고, 1947년 다시 파리로 돌아와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1955년 처음 연극 무대에 오른 롱스달은 1960년대 초반 당대 최고 극작가의 '러브콜'을 잇달아 받을 정도로 비교적 짧은 기간에 연극계에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던 중 프랑스의 누벨바그를 이끌었던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의 1968년 개봉 영화 '검은 옷을 입은 신부', '훔친 키스'에 캐스팅되며 영화계에서도 시선을 끌었다.

그의 필모그래피로는 '자유의 환상'(1974), '인디아 송'(1975), '장미의 이름'(1986), '남아있는 나날'(1994), '로닌'(1998) 등이 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