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854 0032020092262936854 04 04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8897000 1600708908000

[유럽증시] 코로나19 봉쇄 우려·은행주 불안에 급락

글자크기
연합뉴스

런던 증권거래소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우려와 은행주 불안 등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38% 하락한 5,804.29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4.37% 내린 12,542.44로 장을 끝냈다.

반면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3.74% 내린 4,792.04를 기록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154.16으로 3.94% 하락했다.

유럽 증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국가에서 강화하고 있는 제한 조치를 주시했다.

이미 스페인이 수도 마드리드에서 이동 제한령을 내렸고, 영국도 2주가량 술집과 식당 등의 영업을 제한하는 등의 '미니 봉쇄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여기에 주요 은행 주가가 큰 폭 하락한 점도 시장 전반에 부담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FTSE의 은행 지수는 5.3% 급락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 HSBC와 스탠다드차타드 등을 포함해 글로벌 대형 은행이 대규모 불법 의심 거래를 장기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