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801 0022020092262936801 02 02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600706902000 1600724239000

秋 딸 식당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 줄리안 "어이가 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딸이 운영하는 식당의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어이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2015년 추 장관 딸 서모씨의 서울 이태원 식당을 ‘단골집’으로 소개한 줄리안이 올해 5월 법무부 홍보위원으로 위촉됐다며 “소셜미디어에서는 ‘추 장관이 딸의 식당을 단골이라고 방송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연예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법무부는 줄리안이 법무부 홍보대사가 아닌 사회통합프로그램(KIIP) 멘토단의 일원으로 활동했다고 해명했다.

이름이 직접 거론된 줄리안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자신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때부터 멘토단으로 활동해왔다고 밝히면서다. 줄리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어이가 없어서 대응을 해야하나 고민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9년 박상기 당시 장관 때부터 사회통합프로그램 시범 멘토단 10명 중 한 명으로 활동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유명 외국 방송인 몇몇과 일반 외국인도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며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2019년 2월 자신이 멘토단으로 활동한 당시의 모습이 담긴 영상 캡처를 올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멘토단 시범이 잘 돼서 추 장관 (취임) 전부터 공식 멘토단을 만들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진행이 늦어져 추 장관 (취임 이후) 출범하게 됐다”면서 자신은 멘토단으로 활동한 35명 중 한 명일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35명과 함께 위촉되면서 추 장관을 처음 만났고, 그날 한 번 밖에 뵌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 멘토단은 한국에서 영주권을 받기 위한 필수 코스인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듣는 학생들에게 강의한다”며 “이 과정을 이수한 사람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해 멘토단에 선정된다. 나도 이 프로그램을 이수했다”고 말했다. 멘토로 선정되는 배경에 어떤 특혜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줄리안은 자신이 추 장관 딸 식당의 ‘단골’이라고 소개된 데 대해서도 “집 밑에 미트볼 가게가 생겨서 너무 반갑고 먹어보니까 맛있어서 자주 갔다”며 “만나도 안부만 물을 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없다. 가게 사장님인 것 외에는 아는 게 없었고, (추 장관 딸이라는 것도) 오늘 아침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