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771 1092020092262936771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5875000 1600705876000

10대 성추행으로 잘린 클래식 거장 레바인, 41억원 챙겼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추행 의혹으로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이하 메트 오페라)에서 해고된 세계적인 지휘자 제임스 레바인(77)이 소송을 걸어 거액을 챙긴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레바인이 지난해 8월 메트 오페라로부터 350만 달러(약 41억 원)를 받는 조건으로 소송 종결에 합의했다고 현지시각 21일 보도했습니다. 양측의 합의 조건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 2018년 3월 메트 오페라로부터 해고당한 레바인은 성추문으로 물러난 뒤 침묵을 지키는 다른 저명인사들과 달리 전 직장을 상대로 명예훼손과 계약조건 위반 등에 따라 580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광범위한 조사를 통해 레바인의 성추행 증거들을 확보한 메트 오페라도 물러서지 않고 맞소송에 나섰습니다.

NYT는 "메트의 140년 역사상 가장 지저분한 다툼"이 막을 내렸다면서 양측의 소송 비용만 수백만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습니다. 2019 회계연도 메트 오페라의 소송 비용은 180만 달러가 넘었습니다.

이번 합의로 메트 오페라가 레바인에게 지급하기로 한 350만 달러 중 90만 달러는 보험사가 부담합니다.

메트 오페라에서만 40년 이상을 일해온 레바인은 과거 10대 남성 다수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불명예 퇴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andrea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