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701 0032020092262936701 02 0208004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3317000 1600703325000

탄소배출 '0'을 꿈꾼다…에어버스 "2035년 수소비행기 상용화"

글자크기

터보팬·터보프롭·동체날개일체형 등 3가지 디자인 콘셉트 공개

연합뉴스

에어버스가 구상 중인 '수소 비행기'의 3가지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대 50% 감축할 '수소 비행기'를 2035년 상용화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2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에어버스는 이날 홈페이지에 수소를 원료로 사용하는 터보팬 항공기, 터보프롭 항공기, 동체 날개 일체형 항공기 등 3가지 콘셉트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욤 포리 최고경영자(CEO)는 일간 르파리지앵과 인터뷰에서 터보팬 항공기는 흔히 알고 있는 여객기 형태로, 200명을 태운 채 3천500㎞ 이상 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프로펠러를 기반으로 하는 터보프롭 항공기는 터보팬 항공기보다 적은 100명을 태우고 짧은 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

동체 날개 일체형 항공기는 에어버스가 개발 중인 브이(V)자 모양의 새로운 디자인으로, 좌석은 200석을 마련할 수 있다고 한다.

수소 비행기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현존하는 이동수단 중 가장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비행기의 탄소 배출량을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게 에어버스 자체 추산이다.

에어버스는 앞으로 각종 실험을 거쳐 2025년까지 적합한 기술을 찾고, 2020년대 후반에는 시제품을 내놓겠다는 구상이다.

프랑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 수립한 경제 활성화 대책에 수소에너지 개발을 포함했고, 여기에 총 70억유로(약 9조6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