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671 0042020092262936671 05 05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02049000 1600740981000

모리뉴 감독의 '사우스햄튼 전 MOM은 해리 케인이야' 발언 농담이 아닌 듯

글자크기
[앵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사우스햄턴과의 경기에서 4골을 넣고 인터뷰를 하는 도중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끼어들어서 '오늘의 '맨 오브 매치' 즉, 수훈 선수는 해리 케인이야'이라는 발언했죠.

모리뉴만 할 수 있는 농담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요.

다른 인터뷰에서 모리뉴 감독이 한 발언을 들어보면 해리 케인이 '맨 오브 매치'라는 말이 농담으로 한 말이 아닌 거 같습니다.

들어보시죠.

[조제 모리뉴 / 토트넘 감독]
피에르 호비에르(토트넘 미드필더)는 물론 경기 방식에 관해 심층 분석을 해야 할 두세 가지 문제점을 제시했고, 우리는 그들을 괴롭힐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솔직히 그들도 우리를 괴롭힐 방법을 찾아냈다고 봅니다.

전반전에서 그들이 만든 골이나 찬스들을 보면 사우스햄턴의 랄프 하센휘틀 감독도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훌륭한 분석으로 우리를 괴롭힐 방법을 찾아냈어요.

하지만 후반전에 가면 제 생각엔 해리 케인이 게임을 바꿔놨어요.

그의 움직임은 엄청났습니다.

그의 링크 플레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그는 손흥민이 여러 위치에서 최고의 기량을 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지오바니 로셀소와 에릭 라멜라 얘긴데요.

저는 선수들이 벤치에서 나와서 팀에 도움이 됐을 때 정말 좋습니다.

후반전에 우리 선수들의 플레이는 정말 정말 강력했어요.

#손흥민 #모리뉴_감독 #해리_케인 #사우스햄턴 #맨_오브_매치 #Son_Heung_min #JOSE_MOURINHO #TOTTENHAM_HOTSPUR #Man_of_the_matchryline #Harry_Kane #OVER_SOUTHAMPTON ##storyline

TOTTENHAM HOTSPUR MANAGER, JOSE MOURINHO, TALKING ABOUT THE 5-2 VICTORY OVER SOUTHAMPTON, SAYING: "Pierre (Hojbjerg) of course gave us two or three little points also to have an in-depth analysing in the way of play and we identify a few things where we could hurt them. To be honest I also think they clearly identified how to hurt us. When you look at their goal and a couple of other big chances they had in the first half I think that (Southampton manager) Ralph (Hasenhuettl) also made a great job, a great analysis to try and find a way to hurt us but in the second half Harry Kane, in my opinion, changed the game. His movement was tremendous. His link play was absolutely incredible and then he allows, he allowed Son to play in a different position on the pitch. Gio and Lamela - I just love when players come from the bench and they add something to the team and the second half was a really, really strong performance from 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