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609 1092020092262936609 02 0201001 6.1.20-RELEASE 109 KBS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1816000 1600732855000

독감 예방접종 하루 전 중단 발표…“유통과정서 품질 문제 발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22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될 예정이었던 독감 예방접종 사업이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돼 일시 중단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자세한 경위를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밝힙니다.

질병관리청은 어젯(21일)밤 보도자료를 내고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오늘부터 예방접종을 위해 준비한 13~18살 대상 물량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질병청은 유통과정에서 품질 문제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신을 옮기는 과정에서 일정 온도 사이를 유지를 해야하는데 이를 지키지 못한 경우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병청 측은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며 "다만,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 공급된 백신은 대상 물량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질병청은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선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질병청으로부터 시험검사 의뢰를 받은 독감 백신에 대해,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늘부터 시작되는 임신부와 만 18살 미만 어린이, 기존 2회 접종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의료기관과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 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지만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더 철저히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올해 무료 접종 대상자는 총 천9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살 미만 아동 대상 무료 접종을 시작한 데 이어, 오늘부터 전국 초·중·고교생과 임신부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었습니다.

갑작스럽게 독감 백신 접종 일정이 중단됨에 따라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계획에 일정 부분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닌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민혁 기자 (hyu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