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468 0962020092262936468 05 0507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0761000 1600700766000

'나승엽 지명 대반전' 롯데, 상위 지명자 계약시 드래프트 위너 등극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 출처=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서울 장강훈 윤세호기자] 계약만 성사된다면 역대급 신인 지명이 된다. 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가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나승엽(18)이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롯데는 21일 2021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고교 최고 왼손투수 강릉고 김진욱, 2라운드에서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을 지명했다. 김진욱의 롯데행은 일찌감치 예고됐다. 김진욱은 2학년이었던 지난해 이미 고교 무대를 평정했다. 과거 전학으로 인해 1차 지명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지닌 롯데의 김진욱 지명 확률은 사실상 100%였다.

하지만 2라운드 나승엽 지명은 쉽게 예상할 수 없었던 일이었다. 나승엽은 지난달 신인 1차 지명에 앞서 메이저리그(ML) 진출을 선언했다. 나승엽이 미네소타와 계약금 85만 달러(약 9억8500만원)에 계약한다는 얘기가 돌았고 이에따라 나승엽을 1차 지명할 계획이었던 롯데는 나승엽이 아닌 장안고 포수 손성빈을 지명했다. 롯데 다음 순번이었던 한화 또한 부산고 내야수 정민규를 선택했다.

그러나 나승엽은 알려진 것과 달리 미네소타와 계약을 완료짓지 못했다. 그리고 롯데 성민규 단장은 이번 드래프트에 앞선 실행위원회(단장 회의)에서 나승엽과 관련해 규정 수정·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까지는 ML 국제 아마추어 계약이 7월에 이뤄져 8월말 혹은 9월에 열리는 한국야구위원회(KBO) 드래프트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1월 15일로 계약시기가 변경됐다. 때문에 해외진출을 선언한 선수는 드래프트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제안을 했는데 드래프트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제도변화는 어렵다는 게 KBO 입장이었다. 덧붙여 KBO는 이러한 행위가 구단 담합 여지가 있고 공정거래법 위반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바라봤다.

드래프트를 하루 앞둔 지난 20일 최소 3팀이 나승엽 지명을 계획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리고 이날 나승엽을 지명한 팀은 1차 지명에서 나승엽을 바라봤다가 지명하지 못한 롯데가 됐다. 나승엽과 계약을 체결할 경우 롯데는 이번 드래프트 최고 좌투수(김진욱), 최고 포수(손성빈), 그리고 최고 내야수(나승엽)을 모두 보유하게 된다. 21세기 최고 드래프트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나승엽이 한국에 남을지는 물음표가 붙는다. 미네소타와 미계약 상태라고 해도 어쨌든 나승엽의 몸값은 85만 달러로 알려졌다. 롯데가 나승엽에게 거인군단 유니폼을 입히기 위해서는 계약금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 성 단장은 “위험을 감수해서라도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은 뽑자는 게 기본 전략이었다”며 “스카우트 파트에서 애를 많이 쓰셨다. 다들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에 만족할만 한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나승엽 2라운드 지명에 대한 입장도 마찬가지였다. 성 단장은 “고심했지만, 가능성에 투자를 하려면 이정도 부담은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롯데 김풍철 스카우트팀장도 “포지션별 우선순위를 두지는 않았고 기량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했다. 현재보다 3~4년 이후를 내다보고 전략을 수립했다”며 “나승엽은 해외진출 이슈가 남아있지만 선수 재능을 고려하면 지명권을 잃더라도 행사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승엽을 포함해 손성빈, 김진욱 등 1차 지명급 선수 세 명과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zzang@sportsseoul.com.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