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341 0912020092262936341 01 01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00410000 1600700432000

노영민, 집 팔았던 청주에 전셋집 계약…의견 분분

글자크기
더팩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충북 청주에 전셋집을 계약하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1일 "정치적으로 과히 해석하면 오해일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2일 대통령 비서실 등에 대한 결산 심사 및 업무 보고를 위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데 참석한 노 실장.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년 지방선거 출마 관측도…靑 "정치적 해석은 오해"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충북 청주에 전셋집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린다.

21일 노 실장은 자신의 지역구였던 청주 흥덕구에 전셋집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 실장은 청와대 및 정부 고위 관료들의 다주택 소유 논란이 불거진 지난 7월 청주 흥덕구와 서울 반포 아파트를 모두 처분, 현재는 무주택자다.

노 실장은 아파트 두 채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여러 잡음이 있었다. 서울 강남이 아닌 본인을 3선 의원으로 만들어준 청주 아파트를 팔고 반포 아파트를 남겨두기로 했기 때문이다. 노 실장은 논란이 확산하자 같은 달 반포 아파트도 처분했다.

그러나 노 실장이 다시 청주에 전셋집을 계약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정치권에서는 2022년 충북도지사 출마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노 실장은 청주 흥덕구에서 17~19대 내리 3선을 했다.

또, 이시종 충북지사가 3선 연임해 차기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정가에서는 노 실장이 더불어민주당 차기 충북지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청와대는 정치권의 이런 해석에 경계하는 모습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으로 과히 해석하면 오해일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이 청주시 아파트를 매각한 뒤 짐을 컨테이너로 다 옮겨 놓았었다. 수십 년 동안 보유한 집안 세간 그게 얼마나 많았겠냐"라며 "계속 방치할 수 없어 전세계약 했고, 컨테이너에서 짐을 옮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컨테이너에 있는 짐을 옮겨놓기 위한 전세계약이다. (충북지사 출마 등) 정치적으로 해석한 기사 있었다. 컨테이너적(짐을 옮기는 것)으로 해석하면 옳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 실장은 지난 7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하는 과정에서 본인 소유 서울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매각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은 '노 실장이 강남 불패를 몸소 증명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 매각 발표 과정에서 "노 실장 스스로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가 약 40여 분 뒤 "착오가 있었다"면서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정정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