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178 0042020092162936178 03 03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98260000 1600698489000

원-달러 환율, 8개월 만에 1,150원대 진입...수출에는 빨간불?

글자크기
[앵커]
원-달러 환율이 최근 들어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8개월 만에 달러당 1,150원대까지 떨어지면서 우리 주식시장에는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되지만, 수출 기업들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거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원 넘게 내리며 달러당 1,158원에 거래됐습니다.

약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값으로 장을 마치며,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 기록했던 연중 최저점에 바짝 다가선 겁니다.

무엇보다 원화 가치와 연동되는 중국의 위안화 가치가 오르다 보니, 원화 가치도 덩달아 뛰고 있는 상황.

최근 달러화 약세 흐름에도 불구하고 강세를 보이지 못했던 원화의 '키 맞추기' 과정도 원화 강세의 이유로 꼽힙니다.

[민경원 / 우리은행 선임연구원 : 최근 위안화 초강세에 연동돼서 달러 환율 낙폭이 깊어졌는데, 그동안 원화 강세가 제한적이었으니 다른 통화들과 눈높이를 맞춰야 한다는 핑계로 역외 쪽에서 매도세가 굉장히 강하게 나왔고요.]

증권가에선 원-달러 환율이 1,130원대까지 더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지만, 1,150원대를 지지선으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이런 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은 우리 수출 기업의 이익을 감소시키고 수출품의 가격을 상승시켜 수출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소입니다.

이에 따라 외환당국이 대응에 나서며 환율 하락을 막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이상재 /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 : 우리 경제의 양호함보다는 따라잡기에 의한 원-달러 환율의 하락이고 이는 우리 경제의 수출과 수출기업의 채산성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 외환당국 입장에서는 속도 조절에 나서는 시장 개입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국내 증시에서 발을 빼며 '팔자 행진'을 이어가던 외국인 투자자로선 추가 환율 하락으로 인한 환차익까지 기대하며 국내 증시로 다시 복귀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 강화에서 비롯된 원화 강세가 아닌 만큼, 외국인 투자자의 본격적인 귀환으로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입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