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165 0512020092162936165 06 0602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8261000 1600698265000 related

'애로부부' 허윤아♥이남용, 부부관계 고민…"남편이 거부, 날짜 체크도"(종합)

글자크기
뉴스1

채널A '애로부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애로부부' 허윤아 이남용 부부가 부부관계 고민을 토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그룹 LPG 원년 멤버 출신인 허윤아와 남편 이남용이 출연했다.

결혼 6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이날 속터뷰에서 연애 3개월 만에 결혼한 이야기를 전했다. 불타는 사랑으로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허윤아는 "대학교 1학년 시절 오빠, 동생 사이로 만났는데 그때는 남편이 진짜 멋있었다"며 "연락이 끊겼다가 13년 만에 SNS로 다시 만나서 9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연애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겼다고 했다. 그래서 초고속 결혼을 했다는 것. 이후 남편은 아내가 자주 러브 시그널을 보낸다고 폭로했다. 이에 허윤아는 "진짜 미쳤나 봐! 대박이다, 땀난다"며 진땀을 뺐다.

속터뷰 의뢰인은 아내 허윤아였다. 그는 "신혼 때부터 쭉 한달에 한번 부부관계를 한다"며 "원래 신혼이면 불타야 하는데 신호가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남편은 허윤아가 임신 중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허윤아는 지난해 부부관계를 10번 가졌다고 밝혔다. 남편 이남용은 "집에 가서 얘기해라, 진짜 피곤하다"며 당황했다. 그러자 허윤아는 "앱이 있다, 다 체크해 놨다"고 말했다. 이남용은 "달력이 있더라, 깜짝 놀랐다"라며 이 부분으로 인해 압박감도 받았다고 전했다.

허윤아는 "결혼 초반에 부부관계가 고민인 카페까지 가입했는데 만약 이걸 계속 안하면 어떡하지 무섭더라"라며 "사이가 안 좋아질까 걱정해서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허윤아는 "내가 여자로서 매력이 없나? 뭐가 문제인지"라고 하자, 남편 이남용은 "그러면 명령하지 마라, 내가 리드를 할 수 있는데 아내가 리드한다, 날 존중부터 해줘라"라며 "나도 남자이고 리드하고 싶은데 아내가 그러면 내가 대기하고 있는 것 같지 않냐, 그런 게 싫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또한 재촉하는 아내가 부담스럽다고 했다. 그럼에도 허윤아는 "좋든 싫든 한달에 한번은 무조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용은 "그럼 나만한 인형을 갖다놔라, 아내가 점점 과해지는 거다"며 불편해 했다.

이남용은 "아내가 집에서 옷을 홀딱 벗고 있다"라며 "결혼 초에는 다 갖춰 입었는데 지금은 자유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그러니까 매력이 조금 떨어진다"며 "사랑하지만 성적인 매력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날 MC들의 투표로 결정되는 '애로 지원금' 100만원은 남편 이남용에게 돌아갔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