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033 0182020092162936033 03 0308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6354000 1600696446000

“글로벌 대형은행, 최소 18년간 2300조원 검은돈 장사”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대형은행들이 십수년간 범죄에 활용될 수 있는 ‘검은 돈’을 옮겨주며 이윤을 남겼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국 최대은행 JP모건 체이스, 영국계 HSBC, 스탠다드차타드, 도이체방크, 뉴욕멜론은행 등 5개 글로벌은행의 불법거래 정황 중에는 대북제재 위반, 도쿄올림픽 유치 뇌물수수 등도 포함됐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88개국 110개 언론기관과 함께 인터넷매체 버즈피드가 입수한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21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버즈피즈는 1999년과 2017년 사이 18년간 JP모건 등 5개 글로벌은행 등 은행과 금융기관들이 FinCEN에 제출한 SAR 2100여건을 확보해 ICIJ에 제공했다.

SAR이 제출됐다는 건 각 은행 내부 준법감시팀에서 돈세탁이나 범죄 등에 연관된 거래로 의심했다는 의미로 이런 의심을 산 거래의 규모는 총 2조달러(약 2327조원)에 달했다.

ICJC 측은 “2011~2017년 FinCEN에 제출된 SAR이 총 1200만여건에 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분석된 SAR은 전체의 0.02% 이하”라며 “2조달러도 세계 전체의 은행을 통해 범람하는 더러운 돈의 한 방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분석에 참여한 미국 NBC방송은 이날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JP모건과 뉴욕멜론은행 등 미국은행을 이용해 1억7480만달러(약 2033억원) 이상의 돈을 세탁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JP모건의 경우 2015년 1월 미 재무부에 북한 관련 의심거래가 있다고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일본이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되고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아들 등에게 돈을 준 정황도 드러났다.

이 외에도 미국과 유럽연합(EU) 제재대상에 오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구가 영국 대형은행 바클레이즈를 통해 거액의 비자금을 관리한 의혹도 제기됐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전체 2100건의 의심거래 가운데 독일의 최대은행인 도이체방크가 연루된 사례가 62%를 차지했다.

금액으로도 전체 2조달러 가운데 1조3000억 달러가 도이체방크와 관련됐다. 많은 사례가 이란, 러시아의 제재를 우회하는 거래와 연관돼 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