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002 0352020092162936002 02 0213001 6.1.2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5498000 1600700705000

총선 경선서 '중복 투표 유도 의혹' 이상직 의원 측근 2명 구속

글자크기
“이 의원한테 유리하게 당원 투표를 유도하는 듯한 문자 대량 발송”

한겨레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온 더불어민주당 이상직(전주을) 의원의 측근 2명이 구속됐다.

전주지법 최형철 영장전담 판사는 21일 검찰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청구한 이 의원 선거캠프 관련자 3명의 구속영장을 심사해 2명은 발부하고, 1명은 기각했다.

최 판사는 “ㄱ씨 등 2명은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고, ㄴ씨 1명은 ‘캠프 안에서 지위 역할 등에 비춰 단순 가담에 불과하다’고 봤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ㄱ씨 등은 지난 4·15총선 당시 당내 경선 과정에서 이 의원한테 유리하도록 일반 당원과 권리 당원들에게 중복 투표를 유도하는 듯한 문자메시지를 대량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런 혐의를 포착하고 총선 직후 이 의원 선거캠프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증거물을 확보했다. 전주지검 쪽은 “이 의원의 선거캠프에서 당내 경선을 앞두고 발송했던 문자메시지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밖에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재직 당시 자신의 명의로 된 명절 선물을 지방의원들에게 전달하는 등의 혐의로 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