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974 0512020092162935974 04 0403003 6.1.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5281000 1600695286000

돈세탁 의혹에 금융주들 추풍낙엽…다우선물 500p 급락

글자크기
뉴스1

미국 월스트리트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대형금융기관들의 자금 세탁및 범법행위 연루 의혹이 제기되며 21일(현지시간) 유럽시장서 금융주들이 대거 폭락했다. 이에 다우존스 선물 지수도 500포인트 빠졌다.

이날 버즈피드를 비롯한 일부 언론은 금융기관들이 미국 재무부에 제출한 의심활동보고서(SARs)를 인용해 이들의 자금 세탁 등 위법 행위에 대해 보도했다.

문제의 은행에는 도이치방크, 스탠다드 차타드(SC), 바클레이, 코메르츠방크, 단스크뱅크, HSBS 등 대형은행들이 망라돼 있으며 일부 미국계 은행들도 포함돼 있다.

이에 범유럽 스톡스 유럽600 지수가 이날 2.7% 급락하고 영국 FTSE100 지수는 3.3%, 독일 DAX 지수, 프랑스 CAC40 등도 각기 하락 마감했다.

또한 개장을 앞둔 미국 증시 선물도 급락했다. 다우존스 선물은 현재 579포인트 추락중이다.

미국의 부진에는 대형은행들의 악재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의 죽음에 따른 후보 인선을 둘러싼 워싱턴내 정쟁으로 코로나19 추가지원책이 연기될 것이라는 우려가 가중됐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