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861 0012020092162935861 05 0507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3501000 1600693813000

‘고졸 최대어’ 강릉고 좌완 김진욱, 롯데로 간다

글자크기

2021 신인드래프트 2차 1순위 지명

2순위 덕수고 나승엽, 미 진출 변수

김기태·심정수 아들 ‘희비’ 엇갈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1 KBO 2차 신인드래프트 1순위는 예상대로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좌완 김진욱(19·사진)이었다. 롯데는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언택트 화상회의로 열린 2021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김진욱을 지명했다.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강릉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끈 것은 물론 2학년 때인 지난해 고교 최동원상 수상자로 뽑혔다. 중학교 때 미국 유학을 다녀오는 바람에 2차 지명으로 밀렸고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가 선택했다.

1순위는 예상대로였지만 롯데의 2순위 나승엽(내야수·덕수고) 지명은 의외였다. 서울 연고팀의 동일 고교 복수 1차 지명 금지 규정에 따라 나승엽은 롯데의 1차 지명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나승엽이 미국 진출을 선언하는 바람에 롯데는 1차 지명으로 장안고 포수 손성빈을 지명한 바 있다. 나승엽이 미국에 진출하면 롯데는 지명권 한 장을 날리게 된다.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팀장은 “나승엽은해외 진출 가능성이 있지만 재능을 고려하면 지명권을 잃더라도 2라운드 지명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나승엽은 여전히 미국 진출 의지가 강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변수로 남았다.

유신고 투수 김기중이 전체 2순위로 한화에 지명됐고, 3순위 삼성은 대전고 투수 이재희를 지명했다. KIA는 고려대 투수 박건우를 4순위로 지명했다.

예년과 달리 5순위부터 내야수가 뽑혔다. KT는 권동진(원광대), NC는 김주원(유신고), LG는 이영빈(세광고)을 뽑았는데 모두 내야수이다. SK는 포수 조형우(광주제일고)를, 키움은 내야수 김휘집(신일고)을 1라운드에서 선택했다. 10순위 두산은 선린인터넷고 투수 김동주를 선택해 1라운드 지명이 마무리됐다.

올해 드래프트에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 및 프로 출신을 포함한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 참가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훈련과 실전이 부족하면서 예년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 같은 평가를 반영하듯 10개 구단은 상위 라운드 지명부터 고민의 흔적이 역력했다. 특히 매 라운드 지명 때마다 타임 요청으로 심사숙고하는 모습을 보인 NC 김종문 단장은 “보다 신중하게 뽑으려다 보니 타임 신청이 많았다”고 말했다.

관심을 모았던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 김건형(외야수·보이시주립대)은 KT에 8라운드 전체 75순위로 지명됐다. KT 이숭용 단장은 “스카우트팀이 직접 확인했고, 타격에 재능이 있고 야구에 대한 태도가 좋아 팀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헤라클레스’ 심정수의 아들 심종원(외야수)은 지명되지 못했고 트라이아웃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내야수 김동진(전 강릉영동대)은 삼성에 5라운드 지명됐다.

이날 드래프트에서 구단별 10명씩 모두 100명이 지명됐고, 1차 지명 9명을 더해 모두 109명이 2021시즌 KBO리그에서 뛸 수 있게 됐다.

이용균·김하진 기자 nod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