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724 0522020092162935724 03 0310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3034000 1600693067000

"카니발 생산 재개"...기아차, 22일부터 소하리 1공장 가동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가동이 전면 중단된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이 재가동에 들어간다.

기아차 관계자는 21일 "22일 오전부터 소하리 1공장을 정상 가동한다"며 "2공장은 오전까지 미가동하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직원들의 검사 결과에 따라 가동 여부가 오후에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와 방역당국, 광명시 등에 따르면 이날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직원 11명, 가족 6명, 직원 지인 1명 등 총 18명으로 집계됐다.

뉴스핌

[광명=뉴스핌] 김학선 기자 =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됐다. 사진은 17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의 모습. 2020.09.17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아차는 첫 확진자가 발생된 지난 16일 소하리 2공장 가동 중단과 함께 이튿날 소하리 1공장과 엔진공장까지 가동을 멈추며 방역을 강화했다. 16일부터 21일까지 6일째 가동을 중단했다.

소하리공장 첫 확진자는 지난 12일 동료 직원의조문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증상을 호소했다. 해당 장례식장에는 확진 직원 외에도 2공장 직원 여러명이 조문해 확진자가 늘어나게 됐다.

소하리 공장은 내수와 수출용 차량을 연간 32만대 생산하고 있으며 임직원 약 6000명이 근무하고 있다.

소하리 1공장은 카니발과 스팅어, K9 등을 내수용 차량을 만들고 있다. 카니발과 스팅어는 최근 국내 선보인 가운데 카니발의 경우 약 4만여대 계약됐고, 3만여대 생산이 밀려있다. 소하리 2공장은 프라이드와 스토닉 등 주로 수출용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