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498 0432020092162935498 05 0501001 6.1.19-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91192000 1600691301000

롯데, 1순위로 '최대어' 강릉고 김진욱 낚아챘다

글자크기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롯데가 예상대로 고교 최대어인 김진욱 투수를 지명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화상 드래프트가 실시된 가운데 1차 지명권을 가진 롯데의 선택은,

[강릉고등학교 투수 김진욱]

김진욱은 올해 강릉고를 사상 첫 전국대회 우승으로 이끌며 최대어로 주목받았습니다.

롯데는 또 메이저리그 도전을 택한 특급 유망주 나승엽을 2라운드에서 지명했고 KT가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 김건형을 8라운드에서 지명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