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473 0432020092162935473 04 0401001 6.1.19-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90919000 1600762457000

美 대법관 인선 충돌…"내주 지명" vs "당선되면 철회"

글자크기
<앵커>

미국 정치권이 최근에 별세한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 인선을 놓고 크게 부딪히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장 후임을 지명하겠다고 말했고 야당은 결사 저지를 외치며 대통령 탄핵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11월 대선과 맞물려서 이 문제가 더욱 첨예하다는데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긴즈버그 미국 연방 대법관이 사망한 바로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후임 인선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다음 주에 새 대법관 후보를 지명할 겁니다. 후보는 여성이 될 겁니다.]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이 종신직인 대법관을 지명하는 건 부당한 권력 행사라고 비난했습니다.

자신이 당선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를 끌어내리겠다며 강공에 나섰습니다.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 내가 당선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은 철회돼야 할 겁니다.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자를 지명하는 건 내가 해야 할 일입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법관 지명을 막기 위한 탄핵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화살통 안에 당장 논의하지 않는 화살이 있다"며 적극 저지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대법관 인선을 놓고 미국 여야가 이렇게 강하게 맞부딪치고 있는 건 당장 11월 대선 결과가 대법원에서 가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난 2000년 대선에서는 대법원이 플로리다주 재검표를 중단시키고 당시 공화당 부시 후보의 당선을 확정 짓기도 했습니다.

대통령의 대법관 지명 이후에는 상원 인준이 필요한데 여당인 공화당 상원의원 중 일부가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어 상황은 더욱 복잡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전민규)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