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466 0512020092162935466 04 0403003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0997000 1600691010000

中 위구르 강제 불임 의혹 사실로?…'출산율 30% 감소' 확인

글자크기
뉴스1

지난해 9월12일 위구르족 여성이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거리를 걷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18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출산율이 직전 연도 같은 기간보다 약 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신규 자궁내피임기구(IUD) 시술 건수도 인구 10만명 당 약 1000명에 달했다. 중국 전체 시술 건수의 80%에 해당하는 수치다.

미국 CNN방송은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중국이 위구르족 여성들을 대상으로 강제 불임 시술을 했다는 의혹이 통계적으로도 공식 확인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사는 신장 관련 연구로 유명한 아드리안 젠즈 공산주의희생자기념재단 선임 연구원의 보고서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불임 시술을 받은 위구르족 여성이 2016년 인구 10만명당 50명 미만에서 2018년 250명으로 2년새 5배 이상 급증했다는 내용이다.

젠즈 연구원은 "중국이 위구르족 여성의 출산을 막기 위해 불임 시술을 강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유엔은 강제적인 산아제한 정책을 대량학살로 규정한다"고 설명했다.

신장 정부는 CNN의 논평 요청에 "2018년 신장 지역 신생아 수가 2017년보다 약 12만명 감소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 중 8만명은 가족계획 정책을 준수하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아기를 낳지 않은 것이고, 나머지 4만명은 교육 및 경제 발전에 따라 자연적으로 어린이 수가 줄어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신장 지역 인구가 급감한 것은 중국의 두 자녀 정책이 2017년부터 제대로 시행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특정 소수민족을 겨냥해 산아 제한 정책을 수립하거나 시행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젠즈 연구원은 중국 정부의 반응에 "자연 출산율의 변화는 12~36개월이 아닌 최대 10년에 걸쳐 일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예년보다 17배 많은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불임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얼마나 될 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이를 너무 많았다는 이유로 강제 수용소에 감금된 경우도 있었다. 위구르족 여성인 다우트는 "산아제한 정책 위반 혐의로 관공서에 벌금을 내러갔을 때 불임 시술을 강요당했다"고 말했다. 카자흐스탄 국민이자 위구르족인 굴바카르 잘릴로바도 "2017년 5월 신장 출장 도중 갑작스럽게 체포돼 15개월 간 수용소에 수감됐다"며 "그 안에서 성폭행과 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위구르족 1100만여명 중 최대 200만명이 자치구 내 강제 수용소에 감금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이슬람 신앙을 포기하도록 강요받고 사회주의 사상과 공산당에 대한 세뇌 교육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수용소가 테러와의 전쟁을 위한 직업 훈련소라고 주장한다. 수용소에 감금됐었던 다우트와 잘릴로바에 대해선 수감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테러 혐의로 체포됐다"는 입장이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