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204 0372020092162935204 06 06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9260000 1600690621000 related

[종합]"가족은 건드리지 마"..강성범, 원정도박 의혹에 '가족여행' 반박('주진우입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강성범이 원정도박 루머에 단호하게 반박하며 의연한 모습으로 대처했다.

21일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는 강성범이 출연해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강성범은 이날 "원정 강성범"이라고 밝게 인사하며 '단독'기사가 많이 떴다는 주진우의 말에 "역대급이 아닌가 싶다. 조국 집회 올라갔을 때에도 이 정도는 아니었지 않았나 싶다"고 유쾌하게 등장했다.

그 이후 김용호 기자가 자신을 저격한 것에 대해 "그분들이 건드리신 거면 인생의 정도를 가고 있다고 보면 된다"며 "제가 주진우 턱밑까지 치고 올라오지 않았나. 시사 쪽에서는 한참 멀었었는데 그분들이 저를 끌어올려주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성범은 본격적으로 "제가 카지노에 가서 원정도박을 했다고 한다"며 "필리핀을 자주 갔다. 한인 분들 지인들이 많다. 집사람 친구도 많다. 그래서 행사를 많이 잡아주셨다. 체육대회, 취임식, 망년회, 크리스마스행사 등을 많이 갔는데 갈 때마다 '돈은 됐고 가족 여행을 시켜달라'고 했다. 그럼 복합리조트가 있는데 그 밑이 다 카지노다. 가운데에는 무대가 있어서 필리핀 현지 가수 분들이 공연을 해서 맥주를 마신다. 관광객들을 마주칠 수밖에 없다. 그럼 서로 인사하고 '재밌게 노세요' 했다. 사진도 많이 찍었다"고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집사람의 감시 하에 이기고 오면 맥주 두 잔 더 시켰다. 피하거나 고개 숙이고 다니거나 숨거나 하지 않았다. 그분들이 잘못이라면 잘못이다"며 "어제, 오늘 아들하고 낚시를 갔다가 뭘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늦게 올라오는 바람에 오늘 아침에 유튜브를 봤다. 권상우 씨는 뭔 죄냐. 15년 전에 뭐 했다고 하는데 날벼락 맞은 거다. 저는 타격이 별로 없다. 집회 올라가고 나서 일이 별로 없어서 유튜브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성범은 원정도박에 이어 음주운전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제가 음주운전을 왜 하냐. 대리운전 CF도 한다. 여러 공격들이 있었다. 유튭를 시작하고 15만 넘었을 때부터 그런 댓글이 올라온다. '카지노에서 봤다', '음주운전했다', '마약 중독이다'라는 글이다. 그런 공격이 지속적으로 있어 왔다. 음주운전은 2005년에 0.218%이었다고 하는데 누가 얘기한 건지를 모르겠다. 법적으로 가면 된다고 한다. 마약 안 했고 음주운전도 안 했다. 그거 말고 신박한 걸로 하라"고 의연하게 대처했다.

또한 만삭 부인 옆에서 담배를 피웠다는 말에는 "아내가 '만삭일 때 내가 옆에서 담배 피우면서 도박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누구냐'고 하더라. 저도 사람인데 어떻게 만삭인데 담배를 피우냐. 와이프 무섭다. 그런 일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모욕하는 건 좋은데 가족은 건드리지 마라"고 했고 주진우는 "그런 얘기를 하면 더 건드린다. 말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번 논란에 대해 "오히려 (유튜브 활동을) 더 열심히 할 동기가 된 것 같다"며 "방송은 이미 없어졌고 두 어 개 하는데 이제는 그거 다 떨쳐버리고 정말 시사 유튜버로서 집중할 수 있게 될 것 같다"고 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0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고 폭로했다. 김용호는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사진과 제보 메일을 공개하며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사회를 보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강성범은 사실무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필리핀 한인들을 많이 알아서 행사를 많이 간다. 가면 숙소를 잡아준다"며 그 숙소에서 아내와 함께 쇼를 보고 맥주를 마셨던 것 뿐이라고 밝혔다. 또한 음주운전, 마약 의혹 모두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