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4281 0372020092162934281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4061000 1600684080000

"文 대통령 공정 강조? 추미애부터 자르라"…野 전방위 공세

글자크기

秋 아들 휴가 문의, '군 구두 승인' 보도에 "짜맞추기 수사"

野 "네이버 검색 오류…왜 하필 추미애만 발생했나"

헤럴드경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의원들이 지난16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의혹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국민의힘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문제와 함께 정치자금 유용 및 포털 검색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일련의 문제들이 모두 '공정'에 관한 것인 만큼 지난 주말 연설을 통해 공정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추 장관 보좌관의 휴가 문의에 대해 군이 구두승인을 해준 것으로 검찰이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짜맞추기식 수사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휴가 기록이 없거나 제각각 다르고 휴가 복귀 여부 등의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9개월째 수사를 끌어온 서울동부지검이 추 장관 측에 불리한 증거에는 눈을 감고 있다"며 특임검사 임명을 재차 요구햇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 측은 9월 8일자 국방부 인사복지실의 대응문건을 거론하며 추 장관 아들의 휴가를 지시한 장교가 지역대 지원장교인 김모 대위로 추정된다는 점을 국방부가 검찰에 앞서 파악하고도 늑장 대응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국방부가 지난달 두차례에 걸쳐 요양심사 등을 거치지 않고 병가가 연장된 사례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며 "국방부가 스스로 제출했다면 서씨의 변호인 노릇을 한 셈"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경기도 파주의 제1포병여단을 방문한 2017년 1월 3일 추 장관의 정치자금 카드가 충남 논산에서 사용된 점, 주말 기자간담회 등 명목으로 딸이 운영하는 이태원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쓴 점 등을 거론하며 정치자금의 개인적 유용 의혹도 거듭 제기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몸은 파주 부대에 있는데 카드는 논산 고깃집에서 냈다"며 이를 '몸파카논'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국민의힘 포털공정대책 특위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추 장관 검색 결과가 다른 정치인과 달리 뉴스 카테고리가 뒤에 배치되는 등 차이가 있었던 점에 의혹을 제기했다.

특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하필 오류가 정권의 아킬레스건이나 다름없는 추 장관 부분에서 선택적으로 일어났다는 점이 석연치 않다"면서 네이버에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이 실천할 첫 번째 공정행보는 '황제병역'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는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엄정한 수사를 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heral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