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4269 0362020092162934269 01 01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3960000 1600683975000

줄리안 "추미애 딸 덕분에 법무부 홍보대사로? 어이가 없네"

글자크기
줄리안, SNS서 "법무부 홍보대사 활동한 적 없다"
"식당 사장이 추미애 딸? 오늘 아침에 알았다"
한국일보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씨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딸이 운영하는 식당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에 위촉됐다는 보도와 관련,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박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줄리안 퀸타르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딸이 운영하는 식당의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에 위촉됐다는 보도에 대해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

줄리안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이가 없어서 대응 해야하나 고민했는데,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줄리안은 "2019년 박상기 법무부 장관 당시 사회통합프로그램(KIIP) 시범 멘토단 10명 중 한 명으로 활동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유명한 외국인 방송인 몇 명과 일반 외국인이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멘토단에는 자신은 물론 TV토크쇼인 '비정상회담'에 출연했던 다른 외국인 방송인들도 함께 위촉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멘토단이 잘 운영돼 추 장관 취임 전 부터 공식 멘토단으로 만들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진행이 늦어져 추 장관 취임 이후 출범하게 됐다"며 "(나는 멘토단으로 활동한) 35명 중 한 명이고, 35명과 함께 추 장관님을 처음 만나게 됐다. 그 날 한번 밖에 뵌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멘토단에 위촉된 게 특혜가 아니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줄리안은 "이 멘토단은 한국에서 영주권을 받기 위한 필수 코스인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듣는 학생들에게 강의를 한다"며 "이 과정을 이수한 사람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해 멘토단에 선정된다. 나도 이 프로그램을 이수했다"고 말했다.

"식당 사장에 대해 아는 것 없었다"


또 추 장관 딸이 운영하는 식당은 자주 갔던 식당일 뿐, 식당 사장이 추 장관의 딸인지 몰랐다고 반박했다. 줄리안은 "서울 이태원 경리단길에 3년 넘게 살았는데, 당시 다녔던 헬스장과 1분 거리에 있는 식당이었다"며 "벨기에 대표 음식인 미트볼 가게가 생겨 너무 반가웠고, 맛있어서 자주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식당에서 사장과) 만나면 안부만 물을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모른다"며 "신분에 대해선 가게 사장인 것 외에 아는 게 없었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됐다"고 토로했다.

조선일보는 앞서 줄리안이 2015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추 장관 딸이 운영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단골 식당이라고 소개했고, 5월 법무부 홍보위원으로 위촉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