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4059 1242020092162934059 06 0601001 6.1.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2460000 1600682571000 related

[종합] 정주리, 남편 향한 비난 쏟아지자 대게 사진 올려 수습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개그우먼 정주리가 논란이 된 일상 사진을 삭제하고 이에 대한 수습에 나섰다.

정주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과의 일상을 공유했다. 그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에는 정주리가 남편과 나눈 메신저 캡처 내용이 담겼다. 남편은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피자랑 치킨 남겨놔. 우리 잔다 욕봐”라고 말했다. 그러나 남편이 남긴 음식은 먹다 남은 치킨 조각과 뼈, 쓰고 버린 휴지 등이 한 곳에 담겼다. 또 주변에는 마시고 남은 맥주 캔과 쓰던 접시도 방치돼 있다.

이에 정주리는 “치즈 토핑 어디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음 그냥 쓰레기통 직진할 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라는 글을 올렸고 이 게시물이 게재된 후 남편의 태도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정주리는 논란이 된 게시물을 삭제하고 다시 일상 사진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껄 워워”라는 글로 팬들을 진정시켰다. 또한, 메신저 대화창을 다시 한 번 캡처해 단순한 해프닝이었음을 강조했다.

한편, 정주리는 최근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워킹맘으로서의 고된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