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4037 0572020092162934037 03 0304001 6.1.21-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2429000 1600682437000

두산타워 팔렸다. 8000억원 매각!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 기대

글자크기
세계파이낸스

두산타워 전경 세계일보DB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두산그룹 상징적 건물인 두산타워가 8000억원에 팔렸다. 3조원을 마련하겠다는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것이다.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 전문 투자업체인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의결한 뒤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은 이달 28일이다.

두산 측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 패션 시장에 있는 두산타워는 지하 7층, 지상 34층의 연면적 12만2630㎡ 규모로, 1998년 준공됐다.

두산그룹은 매각 후 재임차(세일즈앤드리스백)하는 방식으로 두산타워는 계속 사용할 예정이다.

두산타워 매각으로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한 두산그룹의 3조원 규모 자구안 이행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올해 초 자금난으로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000억원을 지원받은 두산그룹은 유상증자와 계열사 매각을 통해 연내 1조원을 포함해 3조원의 자금을 마련하겠다는 자구안을 내놨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이달 초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고, 박정원 두산 회장 등 대주주 일가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5700억원어치의 두산퓨얼셀 주식을 무상으로 내놨다.

계열사 매각도 진행됐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초 골프장 클럽모우CC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1850억원에 매각하고 채권단 차입금을 처음 상환했다. 두산중공업은 이에 더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을 팔아 나머지 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타워도 8000억원에 팔리면서 자산 매각 대금은 2조2000억 수준에 이른다”면서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 실행을 서둘러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ongil7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