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3693 1052020092162933693 05 0507002 6.1.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80608000 1600680624000

“즉시 전력+미래자원 확보” 한화, 세대교체 박차 가한다 [엠스플 드래프트]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한화가 1라운드에서 지명한 김기중.



[엠스플뉴스]

“포지션별 뎁스 강화에 중점을 두고 우선순위에 따라 팀에 필요한 자원을 영입했다. 즉시 전력감부터 미래자원까지 우수자원을 영입하게 돼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

올 시즌 리그 최하위로 추락한 한화 이글스는 일찌감치 리빌딩 모드로 전환해 젊은 선수 위주로 1군 경기를 꾸려가고 있다. 내년 시즌 성적 반등도 준비하고, 한편으로는 미래를 바라본 선수 육성도 동시에 준비하는 쉽지 않은 과제가 주어졌다.

9월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서도 한화의 이런 고민이 잘 드러난다. 이날 2차지명에서 한화는 투수 6명, 포수 2명, 내야수 2명 등 여러 포지션을 골고루 선택했다. 앞서 1차 지명에서 뽑은 내야수 정민규(부산고)를 포함하면 11명의 새 얼굴 가운데 투수는 6명, 야수는 5명이다.

상위 라운드에서는 이른 시일 안에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즉시 전력감 선수 확보에 중점을 뒀다. 1라운드에선 고교 좌완 투수 ‘빅3’ 중의 하나인 유신고 김기중을 선택했다. 김기중은 키 184cm, 몸무게 90kg의 좋은 신체조건에 140km/h 중후반대 빠른 볼을 던지는 좌완 강속구 투수.

올해 빠른 볼 구속이 눈에 띄게 향상되면서 김진욱(강릉고), 장민기(마산용마고)와 함께 고교 좌투수 가운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슬라이더와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고 제구력과 경기 운영 능력도 수준급이라는 평가. 투구 밸런스가 좋고 투구내용이 안정적이라 향후 이닝이터 선발투수로 성장이 기대된다.

2라운드에선 발 빠른 내야수 송호정(서울고)을 지명해 내야를 보강했고 3라운드에선 언더핸드 투수 조은(대전고)을 선택해 마운드에 다양성을 꾀했다. 4라운드에서 뽑은 포수 장규현(인천고)과 9라운드 포수 안진(경기상고)은 1차 지명에서 장안고 손성빈(롯데 지명)을 뽑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줄 기대주.

5라운드에서 뽑은 한일장신대 투수 배동현도 1군 무대에서 빠르게 활용 가능한 투수라는 평가다. 한 스카우트는 “지난해 최고 150km/h 빠른 볼을 던졌고 경기 운영과 제구력도 안정적이다. 투심과 슬라이더, 커터, 스플리터 등 변화구도 다양하다”며 “1군 불펜으로 빠르게 활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화는 지명 후 “1라운드에서는 1군 무대에서 이른 시일 내에 활용 가능한 좌완투수를 선발했고, 상위 라운드에서 주력이 빠른 내야수, 희소성 있는 언더핸드 투수, 유망주 포수 등 팀에 필요한 선수들을 지명했다”며 “드래프트 중반 이후에도 지명 리스트에 있는 중장기 우수 육성 자원 확보를 염두에 두고 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화는 “포지션별 뎁스 강화에 중점을 두고 우선순위에 따라 팀에 필요한 자원을 영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투수와 포수, 내야 자원을 확보하게 됐다. 즉시 전력감부터 미래자원까지 우수자원을 영입하게 돼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라는 총평을 남겼다.

다음은 한화 2021 신인 2차지명 선수 명단.

1R: 김기중(투수, 유신고, 좌좌, ’02)

2R: 송호정(내야수, 서울고, 우좌, ’02)

3R: 조은(투수, 대전고, 우우, ’01) * 언더핸드

4R: 장규현(포수, 인천고, 우좌, ’02)

5R: 배동현(투수, 경기고-한일장신대, 우좌, ’98)

6R: 조현진(내야수, 마산고, 우좌, ’02)

7R: 이준기(투수, 경기상고, 우우, ’02)

8R: 김규연(투수, 공주고, 우우, ’02)

9R: 안진(포수, 경기상고, 우우, ’02)

10R: 문승진(투수, 서울고, 우우, ’02)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퍼 감탄사 이끌어낸 RYU' 류현진 8K 모음 (영상)
▶"50대50 존에 공 많았는데 볼 판정이..." 김광현 현지 평가
▶[스톡킹] 심수창-정용검, 장민석-이대형과 번트 대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