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3460 0972020092162933460 06 0601001 6.1.19-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9570000 1600679769000 related

권상우·강성범, '도박 의혹' 전면 부인 VS 김용호 "2차 폭로" [ST이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권상우 강성범 / 사진=DB, 티브이데일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강성범, 권상우의 과거 도박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두 사람은 갑작스러운 지목에 억울함을 표하며 부인했다. 그러나 김용호는 강성범에 대한 2차 폭로를 예고해 큰 파장이 예상된다.

김용호는 20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통해 권상우와 강성범의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먼저 권상우에 관해 "신정환이 2005년 서울 청담동의 한 사설 카지노에서 검거됐었다. 당시 톱스타 C 씨가 함께 있었는데, C 씨는 바로 권상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이 훨씬 더 유명한 권상우는 잡지 않고 신정환만 체포한 이유가 있다. 권상우 뒤에 어마어마한 조폭 세력이 있기 때문"이라며 "권상우는 조직의 비호 아래 도망갔고, 신정환만 잡혔던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범에 관해서는 필리핀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예전부터 강성범과 관련된 의혹을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강성범이 조국 수호집회에도 나왔는데 한물간 연예인이 생계형으로 유튜브를 하려고 방향을 잘못 잡은 것"이라며 강성범의 정치적 성향으로 운을 뗐다.

이내 "강성범에 대한 제보를 검토해보니 이분은 오래 못 갈 것 같다"며 "강성범의 필리핀 원정도박에 대해 폭로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이와 함께 강성범의 필리핀 원정 도박을 제보하는 메일과 그가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 VIP다.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사회를 보겠나"라는 말을 덧붙였다. 또한 "강성범에 대한 여러 제보를 받았다"며 원정 도박 외에 다른 폭로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하룻밤 사이 과거 도박 논란에 휘말린 권상우와 강성범이었다. 이에 두 사람 측 관계자는 다음날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투데이에 "도박 의혹은 사실무근이다. 김용호 씨의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대응할 가치도 없다며 황당함을 내비쳤다.

강성범 역시 당혹스러움과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필리핀 카지노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회를 본 것은 사실이지만 집사람이 준 2만 원으로 카지노(게임)을 했을 뿐,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성범은 "필리핀은 한인들을 많이 알아서 체육대회, 송년회 등 행사를 많이 간다. 갈 때마다 숙소를 잡아주는데, 호텔 세 개가 뭉쳐있는 곳이다. 그곳 지하에 카지노가 있고 가운데에 쇼하는 무대가 있다. 집사람과 가족 여행을 갈 때도 있는데 그럴 때면 현지 가수들이 와서 하는 쇼도 보고 맥주도 마시면서 논다"며 "사람들이 절 본 것은 당연하다. 70%가 한국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용호가 주장한 음주운전, 마약 의혹도 부인했다. 강성범은 "공격을 해도 있는 얘기를 가지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없는 사실을 갖고 공격하면 나쁜 거 아니냐"며 "0.218%라고 혈중알코올농도를 정확히 언급했는데 파보셔도 된다. 하지만 팔 게 없을 거다"라고 반박했다.

강성범은 현재 법적대응을 고민 중이다. 그는 "곧 변호사를 만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공격을 받아왔다. 일일이 대응하기 싫어서 관련 자료만 모으고 있었다.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인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또 다른 사냥감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슈를 만드는 게 걱정이다. 저분들은 그걸 바랄 텐데 같이 맞대응해서 싸우는 게 맞다 싶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빠른 시일 내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거짓을 바로잡기 위한 반박 영상을 게재하겠다고 알렸다.

그러자 김용호 역시 역시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 자신의 폭로 영상에 댓글을 달며 "역시나 강성범은 거짓말을 한다. '아내가 준 2만 원으로 게임을 한 게 원정도박이냐'고 하던데, 우리가 어디까지 취재했는지 알고 이렇게 쉽게 해명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대응도 검토 중이라는데 꼭 하길 바란다. 오히려 재밌어졌다. 다음 방송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다만 권상우의 부인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용호의 무차별적인 폭로가 또다시 시작됐다. 지목된 강성범과 권상우는 빠르게 해명했으나 김용호는 2차 폭로까지 예고하며 멈출 생각이 없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들의 진실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